기사 (전체 12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고] [영화리뷰] <4개월 3주, 그리고 2일>
의 시공간적 배경과 줄거리는 간단하다. 영화는 낙태를 전면 불법화한 차우셰스쿠 정권 하의 루마니아에서 임신을 한 대학생 가비타와 그녀의 친구 오틸리아가 호텔 방에서 불법 낙태수술을 경험하는 하루의 풍경을 다루었다. 영화의 말미에서 주인공 오틸리아와 가...
가연  2017-10-11
[기고] 사람들이 사실을 받아들이지 않는 이유
우리는 가끔 어떤 사안에 대한 사실 확인을 위해 논쟁을 벌이곤 합니다. 서로의 의견 차이에서 비롯된 논쟁은 관점의 차이를 좁혀 합의를 이루기 힘들지만, 사실만을 확인하기 위한 논쟁은 정확한 자료만 확인하면 되기에 쉽게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 생...
김순종 기자  2017-10-10
[기고] 시민 소리에 귀 기울이고 권력 감시하는 언론 되기를
진주의 자랑이던 진주신문이 2012년 문을 닫은 후 진주참여연대를 비롯한 많은 시민사회단체들은 답답했습니다. 진주에서 정치권력을 제대로 감시하는 언론이 사라졌기 때문입니다.우리나라 지방자치는 1961년 박정희가 쿠데타를 하면서 중단했다가 1987년 6...
진주참여연대 조창래 상임대표  2017-09-25
[기고] [기고]눈동자를 그려야 합니다, 촛불로! “11월 5일 진주시국대회에 동참합시다.”
화룡점정(畵龍點睛)이라는 고사성어가 있습니다. 용을 그리는데 마지막으로 눈동자를 그려 넣었더니 용이 하늘로 올라갔다는 고사에서 유래한 말입니다. 얼굴을 드러내서는 안 될 때 요즘은 주로 모자이크로 처리하는데, 예전에는 신문에 실린 사진 가운데 더러 양...
이영균/ 녹색당 진주 당원  2016-11-03
[기고] [기고] 5일 오후4시..."거리에 나가 국가권력을 되찾자"
"모이자, 거리로!11월 5일 토요일 오후4시 진주시내 차없는거리!박근혜 퇴진, 부패기득권 처단"주범들은 뒤로 숨고 또 기만적인 출구전략을 짠다. 그래도 된다고 생각하는 집단, 그럴수 있다고 믿는 집단, 그들이 바로 주범들이다. 국민이 위임한 국가권력...
박근혜 퇴진 민주확립 진주비상시국회의  2016-11-02
[기고] 평생 돈 벌 걱정만 하는 한국인, 하고 싶은 일은 언제?
◇'취업절벽'에 막막한 세대는 중학교 졸업하면 진로 결정?며칠 전 흥미로운 얘기를 인터넷에서 봤습니다. 고등학교 3학년 초에 중퇴하고, 본격적인 수험준비를 거쳐 지난 9월 말 제주도청 공무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한 한 여학생의 얘기를. 인...
경남도민일보 제휴  2016-10-10
[기고] “아버지 없고 돈 없는 집 딸들이 대부분 끌려갔다”
“진주에는 관련된 11명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중에 현재 생존자는 없다. 우리가 미숙해 이들을 돌보지 못했고 쉴 수 있도록 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 반성해야 한다."27일 오후 7시 진주 YWCA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상 건립을 위한...
김종신 객원기자  2016-09-28
[기고] 지역축제...생각만 해도 설레는 잔치판으로
1969년 10월, 소년은 생전 처음 개천예술제 구경에 나섰다. 호주머니에 돈이 얼마나 있었는지 기억할 수 없다. 그리 멀지 않은 시골에 살면서도 중학생이 되기 전에는 생각만 하고 듣기만 한 잔치판이었다. 진주교도 지금과는 다르고, 그 주변도 지금과는...
이영균 / 녹색당 당원  2016-09-19
[기고] [단디 울림통] 지진이 지나간 다음
한가하게 텔레비전을 보고 있었다. 거기서는 우리말을 얼마나 알고 있는지 겨루고 있다. 얼굴을 아는 이들이 나와서 즐겁게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갑자기 아파트가 서너 번 흔들린다. 웬 일인가 싶다. 특보가 쏟아지지 싶었는데 아직은 아니다. 조금 있으니 특...
이영균/녹색당 당원  2016-09-16
[기고] [박보근의 쓴소리 단소리]상머슴
새경을 받고 주인집의 한 해 농사를 맡아 하는 이를 머슴이라 한다. 머슴은 천민인 노비와 달리 평민이 스스로 일손이 부족한 대농이나 양반 지주와 고용 계약을 맺은 일꾼이다.조선 중종 때 최세진의 에 등장하는 것으로 보아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노사관계를...
박보근 노동자  2016-09-07
[기고] [SNS 단디 들여다보기] 혹 괘씸죄 때문인가요?
정치인이나 유명인들이 아니더라도 최근 사람들은 에스엔에스(SNS)를 통해 자신의 의견과 입장을 적극 드러내고 있다. 는 지역 내 이슈에 대해 지역민들의 에스엔에스 글을 퍼옴을 밝힌다. 아래 글은 강민아 진주시의원이 초등거점 영어체험센터 집단 해고에 대...
단디뉴스  2016-08-20
[기고] [기고] 세월호 인양은 정부가 아니라 국민의 힘으로 합니다
“인양이 진행되고 있고 정부가 9월 말까지 완료될 것이라 말하지만 언제 완료될 수 있을지 불확실합니다. 인양은 정부가 하는 것이 아닙니다. 국민의 힘으로 하는 것이지요.”매달 첫째 토요일 오후 7시면 차없는 거리엔, 진주에서 세월호를 기억하고 함께 하...
이정옥 시민기자 / 세월호 진실찾기 진주시민모임  2016-08-08
[기고] 정의당 김종대 의원 초청 강연 '사드, 무엇이 문제인가?'
“사드는 싸대기”“사드 배치는 불량 보험상품에 가입하는 것!”정부가 경북 성주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지역을 통보한 지 한 달여 지난 가운데, 김종대(50) 정의당 의원(정의당 원내 대변인, 정책미래내각 외교안보부 본부장)이 오는...
이종관 시민기자/ 정의당 진주지역위 사무국장  2016-08-07
[기고] '가방 속 생리대'...인간으로서의 기본권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매달 어김없이 생리통에 시달리고 귀찮게 생리대를 착용해야 한다. 하루 이틀에 끝나지도 않고 차이가 있지만 일주일 넘게 고생을 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일상 생활의 불편도 불편이지만 통증과 심리적인 스트레스도 뒤따른다. 더구나 성인...
이혁 기자/ 청소년문화공동체 필통 대표  2016-08-04
[기고] 정의당 경상대 학생위원회, 홍 지사에게 '디스 랩'
"....10억대 대충용역, BBK 식사준표, 홍그리버드, 1억준표지금 필요한 건 사과 아닌 사퇴~....."홍준표 경남도지사에게 보낸 '디스랩' 중 일부다. 정의당 경상대학생위원회는 15일 창원시 정우상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당...
이종관 시민기자  2016-07-17
[기고] '도자기 사건' 진실이 궁금하다
말이 참으로 저열하고 천박하다. 진주인터넷뉴스 전 대표 김은영이라는 분이 강민아 진주시의원(이후 존칭 직함 생략)에게 보낸 메시지 말이다."칡뿌리 질근질근 씹으면 달제?? 나도 니를 질근질근 씹어먹을 준비하고 있다!!"2015년 4월 22일의 일이다....
경남도민일보 제휴=김주완 기자  2016-07-11
[기고] [느릿느릿 읽다] 배움이 즐거운 작은 거인들
무수한 사람들의 억울한 죽음 행렬에 넋이 빠진다. 끔찍한 폭력과 폭행 사건 앞에서 기가 막힌다. 무지렁이 깜냥으로는 상상할 수 없는 부정부패와 불의에 분노하고 절망한다. 세상은 온통 미세먼지에 휩싸여 마음 편히 길을 나서기도 두렵다. 살아있음이 살아있...
경남도민일보 제휴=여태전 남해군 상주중학교 교장  2016-06-23
[기고] [릴레이 기고 2] 이건 아니지 않은가, 진주 남강유등축제 가림막 설치
올해도 진주 남강유등축제 유료화와 가림막 설치 여부를 두고 시민 논란과 지적이 계속되는 가운데 창원시에 소재한 경남대 신문방송학과 학생들이 이와 관련 집중토의 후 개인 블로그를 통해 의견을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단디뉴스는 이들 학생들의 글을 필자의 ...
주가영 / 경남대 신문방송학과 4학년  2016-06-17
[기고] [릴레이 기고 1] 진주 남강유등축제, 입장료와 가림막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올해도 진주 남강유등축제 유료화와 가림막 설치 여부를 두고 시민 논란과 지적이 계속되는 가운데 창원시에 소재한 경남대 신문방송학과 학생들이 이와 관련 집중토의 후 개인 블로그를 통해 의견을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단디뉴스는 이들 학생들의 글을 필자의 ...
이혜진/ 경남대 신문방송학과 4학년  2016-06-17
[기고] [에나소리] 진주대첩기념광장 조성사업 '문제 있다'
경남 진주시가 조성 계획인 '진주대첩기념광장'이 지금 논란의 중심에 놓였다. 진주대첩기념광장은 진주시가 진주대첩을 기념해 새로운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논란의 시작은 진주시가 진주성 촉석문 앞에 있는 형평운동기념탑 이전을 요구...
단디뉴스  2016-05-3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7.10.18 수 15:54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발행·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장명욱
Copyright © 2017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