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1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여행] [숲샘의 지리산 초록걸음] 둘레길, 그만큼의 거리 유지하기 딱 좋은...
2020년 4월, 코로나에 세월호까지 여전히 침묵의 봄이고 잔인한 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린 또 발걸음을 내디뎠다. 멀리 원주에서 달려온 길동무까지 20여 명의 지리산문화예술학교 초록걸음반 학우들은 이제 막 새순이 꼬물꼬물 솟아나기 시작하는 행정...
최세현 지리산초록걸음 대표  2020-04-10
[여행] 역사 속 ‘자유시 참변’… 세월마저 멈춘 듯 상처투성이
* 이 여행기는 에 함께 연재하고 있습니다.◇ 자유시 참변의 현장을 찾다 출발하자마자 주인아저씨가 알려준 에어 펌프가 있을만한 주유소로 갔으나 허탕, 다른 주유소를 찾아나서야 했다. 이른 아침이라 자동차 정비소는 문을 열기 전이었다. 마을 어귀에 있는...
조경국 기자  2020-04-02
[진주사람] [김석봉의 산촌일기] 코로나19로 어려운 봄날
아내는 또 봄나물을 캐러 나갔다. 봄나물이랬자 많이 커버린 쑥과 꽃대궁이 나올 것 같은 냉이와 아직은 어린 머위와 원추리가 전부였다. 아내의 봄나물 캐기는 용돈벌이였다.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민박손님도 거의 끊겼고, 통장에 조금 남긴 돈으로 살아가면...
김석봉 농부  2020-03-30
[여행] 고독한 홀로 여행… 뜻밖의 김치와 상상 밖의 여로
* 이 여행기는 에 함께 연재하고 있습니다. ◇ 아무르 강을 건너 시베리아 고원으로하바로프스크를 지나 아무르 강을 건너 벨로고르스크까지 달렸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하바로프스크까진 북으로 올라가지만 하바로프스크를 기점으로 달리는 방향이 서쪽으로 바뀐다....
조경국 기자  2020-03-25
[여행] 들불처럼 일어난 진주 정신을 찾아서 – 진주농민항쟁기념탑
158년 전 3월 14일(음력 1862년 2월 18일) 오늘은 진주농민항쟁이 일어난 날입니다. 진주농민항쟁은 1862년(조선 철종 13년) 2월 14일(양력 3월 14일) 조선시대 말기 조세제도인 삼정(三政‧전정·군정·환곡))의 문란과 경상...
김종신 객원기자  2020-03-13
[여행] [숲샘의 지리산 초록걸음] 아픈 대한민국을 어루만져주는 지리산 둘레길
다시 꽃피는 봄이 왔지만 초록걸음을 시작해야 할지 참 많은 고민을 했다. 온 나라가 코로나19 위기로 모든 일상이 움츠려 들어버린 이 시기에 둘레길을 걷는다고 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권장하고 있는 정부 시책에 정면으로 반기를 드는 것처럼 보이진 ...
최세현 지리산초록걸음 대표  2020-03-12
[여행] 별빛 쏟아지는 자작나무 길을 달리다
*이 여행기는 에 함께 연재하고 있습니다. ◇ 여행의 필수품, 휴대폰 유심카드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으나 로시(오토바이)를 바로 받을 수 없었다. 통관에 걸리는 시간이 보통 이틀, 길면 일주일을 넘길 수도 있다고. 오토바이를 ...
조경국 기자  2020-03-06
[진주사람] [김석봉의 산촌일기] 코로나19가 만든 엄혹한 풍경
“어머니, 우리 어떡할까요. 카페 문 여는 거요.” 아침밥상머리에서 보름이가 걱정스런 말투로 물었다. “그러게, 세상이 하도 어수선하니 문을 열어도 걱정이고 안 열 수도 없고.” 아내의 말 속에 섞인 걱정이 더한 듯했다.며칠 전부터 보름이는 겨우내 쉬...
김석봉 농부  2020-02-27
[여행] 간절한 마음, 간절한 기도와 함께 떠나다
*이 여행기는 에 함께 연재하고 있습니다.블라디보스토크 행 페리를 타기 이틀 전 아침, 소파에 앉아 가족사진을 찍었다. 매번 긴 여행을 떠날 때마다 이렇게 사진을 찍었다. 몇 개월 동안 보지 못할 테니 사진 한 장쯤 남겨두는 편이 좋다고, 말은 하지 ...
조경국 기자  2020-02-25
[여행] 사랑이 싹트는 나무 - 진주성 사랑나무
진주 도심 속 진주성에는 숨은 진주(眞珠)가 많습니다. 그중 하나가 사랑이 싹트는 나무, ‘사랑나무’입니다. 북장대에서 성곽을 따라, 서쪽 포루를 따라 30여m 걸으면 만날 수 있습니다. 60년 정도의 팽나무와 느릅나무가 뿌리와 몸통이 합쳐져 한 몸을...
김종신 객원기자  2020-02-19
[여행] 불혹의 꿈... 독만권서 행만리로
*이 여행기는 에 함께 연재하고 있습니다. 불혹이 되면 1년 동안 여행자로 살겠다는 꿈을 꾸었다. 서른일곱 살 되던 해 서울 생활을 정리하고 고향 진주로 내려와선 인생을 다시 설계했다. 3년 후 마흔 살이 되는 해엔 지금까지 삶을 완전히 내려놓고 다시...
조경국 기자  2020-02-13
[진주사람] [김석봉의 산촌일기] 아내의 냉장고
“어머니, 그냥 두세요. 괜찮아요” 열심히 냉장고를 닦는 아내 곁에서 보름이가 말했다. 애가 타는 듯한 말투였다.“이게 내 얼굴 같아서 그러는 거야. 신경 쓰지 말고 그냥 내버려둬” 아내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냉장고를 닦았다. 속을 다 비운 냉장고는 ...
김석봉 농부  2020-02-05
[진주사람] [재인의 중딩관찰기 36] 경험치를 획득하는 방법
해가 바뀌면서 아들에게 변화가 생겼다. 더 이상 PC방에 가지 않는 것. 그렇다고 게임을 끊은 건 아니고 대신 집에서 한다. 우리 집 컴퓨터 사양이 PC방 수준으로 높아졌기 때문이다. 그 뒤엔 대단한 결심이 있었다. 여기서 ‘결심’의 주체는 아들이 아...
재인 초보엄마  2020-01-28
[여행] 의사가 싫어하는 나무, 응석사 무환자나무를 찾아
의사들이 싫어하는 나무가 무환자나무라는 우스개가 있습니다. 무병장수는 모두의 바람입니다. 더구나 해가 바뀐 요즘은 더욱더 간절한 바람이 많아집니다. 그래서 집현산 응석사를 찾았습니다. 응석사에 무환자나무가 있습니다. 합천으로 가는 새로 난 4차선의 널...
김종신 객원기자  2020-01-20
[진주사람] [김석봉의 산촌일기] 만물장수의 확성기 소리
‘짐 많으면 연락하소. 마중 나갈게.’ 아내에게 문자를 보냈다. 첫차로 읍내에 나간 아내는 목욕탕 가고, 한의원도 들르고, 반찬꺼리 챙겨 한 시 버스로 들어온다고 했다. 주말에 민박손님이 꽤 많으니 짐이 만만치 않을 거였다. 마을 버스정류장에서 집까지...
김석봉 농부  2020-01-17
[진주사람] [김석봉의 산촌일기] 새해 들어 심해진 이명 현상
새해 들어 이명이 심하다. 왼쪽 귓속에서 얄궂은 소리가 난다. 어찌 들으면 골인지점에 이른 마라토너의 거친 숨소리 같기도 하고, 일정한 간격을 두고 모래톱에 밀려드는 파도소리 같기도 하다.한밤중 잠에서 깨었을 때 들리기도 하고, 이웃집 사랑방에 모여 ...
김석봉 농부  2020-01-10
[여행] [숲샘의 지리산 초록걸음] 둘레길에서 한 해의 마무리를
2019년 한 해도 그 꼬리를 감추던 날, 올해 열 번째 초록걸음은 산청을 지나 하동 위태마을에서 시작되었다. 지난 3월 백두대간이 지나는 남원 노치마을에서 시작된 초록걸음은 행정마을 서어나무 숲을 지나고 인월 지나 함양 벽송사와 용유담 거쳐 쌍재와 ...
최세현 지리산초록걸음 대표  2019-12-27
[진주사람] [재인의 중딩관찰기 35] 원서의 계절
기말고사를 이미 한 달 전에 콩 구워 먹은 중 3 아들에게 12월은 여백의 시간이다. 방학은 다음 달까지 기다려야하고 교과 진도는 진즉에 나갔을 텐데. 학교에선 뭐하면서 시간을 보내나 궁금할 정도였다. 그래도 녀석은 언제나처럼 불룩한 가방을 무겁게 지...
재인 초보엄마  2019-12-18
[여행] 한잠을 푹 자고 난 것처럼 개운한 나만의 비밀 정원 같은 진주 초전공원
맹렬히 뛰어온 한 해의 끝입니다. 이런 나를 위해서 잠시 일상에서 벗어나 진주 초전공원을 찾았습니다. 초전공원은 진주 도심에서 멀지 않습니다. 1978~1994년까지 생활 쓰레기를 야적하던 곳이 이제는 체육관과 실내수영장이 있는 시민체육공원으로 거듭나...
김종신 객원기자  2019-12-11
[여행] 진양호 전망대에서 서녘 하늘을 보며 다시 시작할 힘을 얻다.
한 해의 마지막입니다. 시간은 빠르게 흘러 벌써 저만치 앞서서 갑니다. 겨울이면 괜히 마음이 바빠집니다. 올 초 세운 계획도 가물가물해집니다. 괜스레 아쉬움이 밀려옵니다. 이럴 때 나름 올 한해도 열심히 살아온 나 자신을 보듬어주는 곳이 있습니다. 진...
김종신 객원기자  2019-12-1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20.4.10 금 18:27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20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