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1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회] 삼성교통노조 "파업 이유 설명하겠다"며 시청 진입시도
삼성교통이 최저시급 보장을 위한 표준운송원가 인상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한 지 이틀째인 22일, 삼성교통 노조는 시청 공무원들에게 파업이유를 설명하려 했지만, 계획을 이룰 수 없었다. 삼성교통 노조는 22일 “조규일 진주시장이 공무원들을 대동한 채 전...
김순종 기자  2019-01-22
[사회] [인터뷰] 이현흠 삼성교통지회장 “최저임금 받고싶다는 게 잘못인가”
삼성교통이 현재의 표준운송원가(57만 4천원)로는 최저시급을 보장받을 수 없다며 21일 새벽 5시부로 파업을 단행했다. 이들은 그간 진주시가 최저시급 보장을 약속했으니 약속에 따라 표준운송원가를 61만 5천원으로 올려달라고 주장한다. 최저시급을 지킬 ...
김순종 기자  2019-01-22
[사회] 진주시내버스 파업문제 두고 진주시와 삼성교통 평행선
“삼성교통 노동자는 한 달 35일, 주 80시간, 월 315시간 즉 공무원 두 배로 일해야 410만원을 받는다. 같은 근무일수(26일) 기준으로 다른 지자체보다 140여만 원 적게 받는다. 진주시는 표준운송원가 인상을 통해 최저시급을 보장하겠다는 약속...
이은상 기자  2019-01-22
[사회] 진주진보연합, 부산교통 불법행위 비호하는 진주시 규탄
“부산교통 불법행위 비호하는 진주시를 규탄한다!”진주진보연합 10여 명은 “부산교통이 불법으로 수익노선에 투입해 운행 중인 차량이 있는데도 진주시가 유가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며 21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시를 규탄했다. ...
이은상 기자  2019-01-21
[사회] 삼성교통 파업, 관건은 최저임금 보장 책임 여부
진주 시내버스 표준운송원가를 두고 삼성교통과 진주시가 전면적 대립에 들어갔다. 삼성교통은 21일 오전 5시 파업을 시작했고, 진주시는 전세버스 100대를 투입해 대응했다. 삼성교통은 이날 오전 9시 내동면 차고지에서 파업 출정식을 열고 오후 2시 시청...
김순종 기자  2019-01-21
[사회] 삼성교통, 21일 오전 5시부로 파업 돌입
삼성교통 시내버스 노조가 21일 오전5시부터 파업에 돌입한다. 진주시는 파업에 대비, 전세버스 100대를 긴급 투입하는 등 비상태세에 들어갈 예정이다.공공운수노조 삼성교통지회는 전체 확대 간부회의를 개최, 숙고 끝에 파업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 삼성교...
김순종 기자  2019-01-20
[사회] [단독] 사천에르가 2차 아파트 공정률 조작 의혹
세종알엔디가 시행하는 사천에르가 2차 아파트 공정률이 조작됐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가 단독 입수한 2018년 4/4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전기분야의 12월 실적(실행공정률=0)이 전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12월에 전기분야의 공사가 사실상 이...
이은상 기자  2019-01-18
[사회] 진주 망경동 지하차도 오는 22일 임시 개통
진주시 망경동 지하차도 공사가 상당부분 진행돼 오는 22일 임시 개통된다. 임시 개통구간은 왕복 4차선 중 2차선이며, 전면 개통은 4월 말을 목표로 하고 있다.망경동 지하차도는 지난해 11월 30일부터 공사에 들어갔으며, 오는 2월 2일 임시 계통할...
이은상 기자  2019-01-18
[사회] 경상대학교, 진주시민 위한 '개방형 스포츠 복합단지' 짓는다.
국립 경상대가 가좌캠퍼스 대운동장 옆 부지에 진주시민을 위한 ‘개방형 스포츠 복합단지’를 짓고 있다. 스포츠 복합단지는 지난해 12월 착공에 들어가 2020년 12월 준공될 예정이다. 스포츠 복합단지가 완공되면 볼래로 대학가 문화거리(가좌천 일대)와 ...
김순종 기자  2019-01-17
[사회] 진주사람들 김장하 원장 생일날 모여 한목소리 “선생님 고맙습니다”
진주 시민사회의 든든한 버팀목이자 뒷배인 김장하 남성당한약방 원장(76)의 75번 째 생일을 맞은 지난 16일, 진주시민들은 경남과기대 아트홀에서 행사를 열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행사에서 시민들은 그간 김장하 원장이 해온 일들을 거론하며 그의...
김순종 기자  2019-01-17
[사회] 진주 이현·상봉·상대 아파트 재건축 박차
진주지역 곳곳에서 원도심 재생사업을 위한 아파트 재건축이 본격화 되고 있다. 현재 이현·상봉·상대 주공아파트가 진주시 정비계획에 의거,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상태다. 그중 이현주공아파트는 재건축을 위한 가시화 단계에 들어섰다.진주시는 이현주공아파트의 재...
이은상 기자  2019-01-16
[사회] 보증공사, “사천 에르가 아파트 보증사고 요건 아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이하 보증공사)는 에르가 2차 아파트 공사가 장기간 중단됐지만 보증사고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결정했다. 실행공정률과 예정공정률의 편차가 25% 이상나면 보증사고요건에 해당하지만 0.03% 차이로 조건에 미달했기 때문이다. 이로써 시...
이은상 기자  2019-01-15
[사회] "진주 역사, 문화, 예술, 인물 포괄한 진주학(晉州學) 만들자"
“2019년을 진주학(晉州學) 정립의 원년으로 삼았으면 좋겠다. 진주 발전을 위한 토대이자 밑거름이 되는 진주학, 시민 여러분들이 함께 해주셔야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 본다. 오늘 원탁회의에서 기탄없이 논의해보자. 진주학을 어떻게 정립해갈지...
김순종 기자  2019-01-15
[사회] 진명여중 앞 미끄러운 철판 배수로 뚜껑 ‘안전위협’
진주시 하대동에 위치한 진명여중 앞 인도 배수로가 미끄러운 스테인리스 강판으로 덮여 있어 통학길 학생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제보자 A씨는 15일 “진명여중 앞 인도 배수로가 미끄러운 스테인리스 강판으로 덮혀 있어 통학길에 학생들이 미끄러지는 경우가...
김순종 기자  2019-01-15
[사회] 대경파미르 아파트 입주민 투표 가결됐으나 입주연기 불가피
진주 정촌 대경파미르 아파트 사용승인을 두고 실시된 입주민 투표가 가결됐지만 입주예정일은 31일로 연기됐다. 대경파미르 아파트는 지난 13일 3차 입주자 사전점검, 준공승인을 위한 입주민 투표를 실시했다. 입주민 71% 찬성으로 대경건설은 아파트 준공...
이은상 기자  2019-01-14
[사회] 삼성교통 "표준운송원가 적정성 검토 제대로 안 되면 파업 불사“
“삼성교통은 최저임금조차 지급되지 않는 진주시 표준운송원가(57여만 원)로 2018년 한해 10억이 넘는 적자가 누적됐다. 임금을 지급할 여력조차 없어 현재 임금이 체불되는 상황이다. 표준운송원가 적정성을 검토하겠다며 실시된 용역 중간보고회도 진주시의...
김순종 기자  2019-01-14
[사회] 진주 명석면 버섯공장 화재, 재산피해 1억3천만 원
경남 진주시 명석면에 소재한 버섯공장에 큰 불이 났다.지난 12일 오후 9시17분쯤 명석면 버섯공장에 불이나 공장 3개동과 보관 중인 버섯종균 등이 전소됐다. 소방서 추산 재산피해는 1억3천만 원이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날 화재진화를 위해 ...
김순종 기자  2019-01-14
[사회] 사천 에르가 2차 아파트 공사 빨간불
사천 에르가 2차 아파트 공사에 빨간불이 켜졌다. 사업 시행사인 세종알엔디(이하 세종)가 아파트 공사를 맡을 건설업체를 찾지 못해 공사가 장기간 중단 되고 있기 때문이다. 흥한건설이 지난해 8월 부도 처리된데 이어 사업을 승계하려던 두산건설마저 입주민...
이은상 기자  2019-01-12
[사회] 진주 도시공원 민관협의체 출범 2달여 만에 해체
진주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일몰제 대비 ‘민관협의체’(이하 민관협의체)가 출범한지 2달여 만에 해체됐다. 구성원 간 의견 충돌이 커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결국 민관협의체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일몰제와 관련한 사항을 자세히 논의하지 못한...
이은상 기자  2019-01-11
[사회] 진주시 수도검침원들, "우리도 정규직화해달라"
진주시 수도검침원으로 16년간 일해 온 A씨, 그는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화 공약에 따라 진주시가 수도검침원을 직접 고용, 정규직화 해주길 바란다. 최근 경남 김해시, 광주광역시, 충북 청주시가 수도검침원을 정규직화했다. 진주시는 이들을 정규직...
김순종 기자  2019-01-09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9.1.23 수 09:20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박흥준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9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