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름의 끝, 축제 속으로...23일 영호남연극제 막올려
제17회 영호남 연극제 23일(화) – 28일(일), 공식초청작 5작품, 작은극장 초청작 9편
도시 안의 다양한 공간들이 무대가 된다. 배우와 관객이 서로 눈을 맞추며 즐거운 드라마가 펼쳐진다. 네 도시의 연극예술축제가 올해도 진주의 여름밤을 꿈꾸게 한다. 2016영호남연극제가 '문화는 즐거움이다, 도시가 공연장이다'는 슬로건으로 23일(화)부터 28일(일)까지 현장아트홀(동성동)과 진주시의 다양한 문화공간에서 열린다. 2016 영호남....
가장 아름다운 데뷔작 <환상의 빛>을 만나다
인디씨네 8월의 놀이터, 23일 <환상의 빛> 상영 및 무비토크 진행
무더운 여름, 사람들은 산으로 바다로 저마다의 자연을 찾아 휴가를 떠난다. 때로는 애써 꾸미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풍경이 쉼이 될 때가 있다. 그리고 여기, 그런영화를 만드는 감독이 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그는 애써 꾸미지 않은 담담한 시선으로 비극도 희극도 아닌...
진주 정당.사회단체 "검찰이 이창희 진주시장 수사해야"
진주지역 10개 정당.사회단체, 9일 오후 2시 진주검찰청에 '이창희 진주시장 수사요청 진정서' 제출해
진주지역 정당·사회단체가 최근 제기된 '신진주 역세권 개발관련 사전 공모 및 특혜 의혹' 관련해 창원지방검찰청 진주지원에서 관련 공무원들을 수사하고 있는 가운데 이창희 진주시장을 포함해 꼭 수사할 것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경남도가 해당 공....
'쟁점'...홍준표 주민소환 청구일 기준 2014년? 2015년?
홍준표 경남지사 주민소환 진주운동본부..."경남선관위가 청구인 기준일을 2015년으로 적용, 청구인 수 3600여 명이 추가 발생"
홍준표 경남지사 주민소환투표 어떻게 될 것인가 주목되고 있는 시점에 '때아닌 쟁점'이 떠오르고 있다. 청구권자 주소와 연령 기준일이 2014년 12월 31일인가 2015년 12월 31일인가이다. 이는 서명 청구권자 기준일을 '서명 시작'으로....
[기고] 세월호 인양은 정부가 아니라 국민의 힘으로 합니다
세월호 진실찾기 진주촛불집회가 열린 6일, 김홍열 씨(단원고 고 김민성의 아버지)와 나눈 '8월의 연대'
“인양이 진행되고 있고 정부가 9월 말까지 완료될 것이라 말하지만 언제 완료될 수 있을지 불확실합니다. 인양은 정부가 하는 것이 아닙니다. 국민의 힘으로 하는 것이지요.”매달 첫째 토요일 오후 7시면 차없는 거리엔, 진주에서 세월호를 기억하고 함께 하는 집회가 열린다....
[카드뉴스] 진주 시민 몰래한 유등축제 '가림막 작전'
26일 류재수 진주시의원과 둘러본 망경동 일대, 진주 남강유등축제 전면유료화 준비는 '작전처럼'
진주시 망경동 주민들의 원성은 높았다. '유등축제 돈 받는다고 남강을 다 막아놨다'고 말했다. 지난 25일 주민 제보를 받고 달려간 류재수(무소속) 시의원에게 주민들은 하소연을 털어놓았다. "나무 심을라꼬 여게 있던 벤치도 없애삐고, 나무를 하도 빽빽하게....
강민아 시의원 "진주시가 벌써 남강 가림막 치고 있다"
22일 진주시의회 제188회 임시회 5분 발언 "축제 행사장인 남강변 소나무 식재, 유등축제 때문"
진주시가 유등축제 전면 유료화와 가림막 설치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내지않고 미루고 있는 가운데, 강민아 진주시의원이 '전면유료화를 위한 가림막 작업'을 진주시가 이미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강민아(무소속) 진주시의원은 22일 오후 열린 진주시의회 제188회....
사천 밀양에서 '유전자 조작 벼' 노지 재배 밝혀져
반GMO 경남행동 활동 본격화..."경남 밀양과 사천, 시험재배 반대한다"
경남에서 농촌진흥청 주도의 '유전자 조작(GM) 벼'가 시험재배되고 있는 것이 밝혀졌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남부작물부가 있는 밀양과 경상대 농대 연구농장이 있는 사천이 해당 지역이다. 지난 14일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밀양남부작물부 정문 앞에서는, '반GMO 경남행동....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6.8.25 목 07:54
경남 진주시 동진로 54 2층 (칠암동)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발행·편집인 : 권영란
Copyright © 2016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