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류재수 의원 ‘혹세무민’ 발언 유감, 사퇴 약속 지켜야”

류재수 “28일 기자회견 열어 재반박 하겠다” 김순종 기자l승인2019.10.25l수정2019.10.25 18: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진주시는 지난 23일 진주시의회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개발행위허가 경사도 기준 완화 여부를 공론화하자며 조규일 시장과 문답하던 류재수 의원(민중당)이 조 시장의 답변에 “(시민들을) 혹세무민하고 있다”고 주장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일 류 의원이 편 주장을 반박했다. 류 의원은 이에 대한 재반박 기자회견을 28일 열 예정이다.

관련기사 : 류재수 “개발 경사도 12도 제한 과해”, 조 시장 “완화하면 구도심 공동화 가속화”

 

▲ 류재수 의원(민중당, 왼쪽)과 조규일 시장(자유한국당, 오른쪽)

시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조 시장이 23일 밝힌 개발가능지 211.26㎢는 경사도 12도 미만 면적 437㎢ 중 기 개발지와 개발 불가능지를 제외한 나머지 면적을 말한 것”이라며 “이는 류 의원의 질문에 따라 12도 미만 ‘경사도 기준’으로 현재의 개발가능지 현황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개발가능지가 36.39㎢ 라는 류 의원의 주장은 미개발지로 분류된 지역 중 개발억제지(공원, 완충녹지, 생산·보존지역, 농업진흥지역 등)가 향후 개발계획을 통해 언제든지 개발가능지로 변경될 수 있다는 걸 간과한 것”이라며 “진주혁신도시, 정촌산단, 항공국가산단 등도 개발억제지였다가 개발계획에 따라 개발이 된 사례”라고 했다.

시는 그러면서 “류 의원이 23일 (진주시가 시민들을) ‘혹세무민’한다고 표현한 것은 시의원으로서 품격을 지키지 못한 일방적 발언”이라며 “이날 류 의원 스스로가 시장의 답변이 맞다면 스스로 의원직 사퇴를 하겠다고 했던 만큼 류 의원은 그 약속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3일 열린 시의회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류 의원과 조 시장은 진주시 개발가능지 면적을 두고 거세게 대립했다. 류 의원은 이날 조 시장에게 경사도 12도 미만 개발가능지역이 얼마냐 물었고, 조 시장은 211.26㎢라고 답했다. 류 의원은 2025, 2030 진주시 도시기본계획에 따르면 36.39㎢가 맞는다며 시가 시민들을 혹세무민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9.11.12 화 19:22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9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