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10년간 진주 날씨는 '폭염 위험도 높음’

33도 이상 올라가면 ‘폭염’, 온열질환자 크게 늘어날 듯 김순종 기자l승인2019.08.02l수정2019.08.02 20: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앞으로 10년간 진주 여름 날씨가 과거보다 더워진다. 환경부가 기초자치단체 229곳의 폭염위험도를 평가한 결과 2021년부터 2030년까지 진주시 폭염위험도는 ‘높음’으로 분류됐다. 2001년부터 2010년까지 진주는 폭염위험도 ‘보통’ 지역이었다.

환경부는 지난해 유례없는 폭염으로 건강상·재산상 피해가 늘어나면서 중장기적 관점에서 자치단체의 기후변화 적응능력을 제고하고자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는 기상청 기후전망 시나리오(RCP 4.5)에 기반해 진행됐다.

조사결과 전국 229개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폭염위험도 ‘높음’ 이상으로 분류된 곳은 126곳으로, 2001년부터 2010년까지 69곳이었던 것에 비해 크게 상승했다. 위험도가 ‘매우 높은’ 지역은 19곳에서 48곳으로, ‘높은’ 지역은 50곳에서 78곳으로 증가했다.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온열질환자가 1132명(사망 11명)이었던 것에 비해 지난해는 온열질환자가 4526명(사망 48명)에 달하는 등 폭염 피해는 날로 커지고 있다. 환경부는 이같은 현상이 지구 평균기온 상승에 따른 일최고기온 증가로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 2021년부터 10년간 폭염위험도가 높음 이상인 자치단체는 전국 229곳의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126곳에 이른다. 진주도 높음 단계로 격상됐다. (자료 = 환경부)

이에 환경부는 폭염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지난달 10일 폭염대응지원단을 발족해 자치단체의 폭염대응력 제고, 민감계층 지원을 추진하는 등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기후변화 적응을 위한 폭염대응 안내서’를 제작해 자치단체에 제공했고, 곧 자치단체 폭염대응 시설을 방문진단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독거노인, 차상위계층 등 폭염에 취약한 가구와 경로당, 노인복지시설 등을 방문해 양산, 부채 등 폭염 대응용품을 전달하는 ‘찾아가는 현장 서비스’ 도 확대하고 있다.

배연진 환경부 신기후체제대응팀장은 “자치단체별 여건을 고려, 현장 중심 지원을 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폭염 등 기후변화에 국민들의 인식도가 높아지도록 홍보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폭염 시 △더운 시간대 휴식하기 △시원한 옷입고 양산쓰기 △물 자주 마시기 △식중동 예방하기 △주변 사람 건강 살피기 등의 행동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이면 보통 이를 폭염이라 하며, 이틀 이상 이 온도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 폭염주의보가 발령된다. 일 최고기온이 35도를 넘고 2일 이상 지속되면 폭염 경보가 내려진다. 1980년대 8.2일에 불과하던 평균 폭염일수는 1990년대 10.8일, 2000년대 10.4일, 2018년 31.5일로 꾸준히 증가해왔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9.8.23 금 16:51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9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