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근종의 Easy 클래식] 통쾌하고 시원한 존 윌리엄스 영화음악

유근종 작가l승인2020.07.06l수정2020.07.06 11: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제 장마철이 시작되었고 한여름에 버금갈 만큼 기온마저 올라가고 있다. 이럴 땐 듣기만 해도 통쾌하고 시원한 음악이 어떨까? 그래서 오늘은 앞서 소개한 정통 클래식 음악을 살짝 벗어나 영화음악 두 곡을 소개할까 한다.

미국의 영화음악 작곡가 존 윌리엄스의 음악이다. 존 윌리엄스하면 언뜻 생소한 이름일 수 있겠지만 영화감독 스티븐 스필버그, 조지 루카스의 영화음악을 작곡한 사람이라 하면 다들 알 것이다.

영화음악 작곡가로 거의 60년을 살면서 <죠스>, <스타워즈>, <슈퍼맨>, <인디아나 존스>, <E.T>, <나홀로 집에>, <쥬라기 공원>,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쉰들러 리스트> 등 수많은 영화의 음악을 작곡했는데 워낙 유명한 영화들이라 따로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다.

존 윌리엄스에 대해 좀 더 얘기하자면 영화음악 외에도 몇 번의 올림픽 테마곡을 작곡한 것으로 유명하다. 물론 그의 주력분야는 영화음악이다. 이제 우리에게도 좀 더 친숙해진 아카데미 영화상에서 존 윌리엄스는 음악부문 후보로 거의 40여 회나 지명 받았고 그 중 5번을 수상했다.

수상작은 1972년 <지붕위의 바이올린>, 1976년<죠스>, 1978년 <스타워즈>, 1984년 <E.T> 그리고 1994년 <쉰들러 리스트> 등이다. 사실 존 윌리엄스의 영화음악 하면 신나는 행진곡을 빼놓을 수 없다.

<인디아나 존스>의 레이더스 행진곡도 워낙 유명하고 <스타워즈>의 몇몇 우주적인 음악도 좋아하는 분들이 참 많다. 해리슨 포드의 멋진 모습이 떠오르는 <인디아나 존스>의 레이더스 행진곡을 들어보는 것도 좋겠다.

영화 <쉰들러 리스트>의 애절한 바이올린 주제 음악도 듣고, 스필버그와 루카스가 의기투합한 1981년 영화 <인디아나 존스>의 레이더스 행진곡을 구스타보 두다멜이 지휘하는 LA 필하모닉의 연주로 들으며 덥지만 시원한 여름을 맞으면 어떨까 싶다.

아, 그리고 조만간 작곡가 존 윌리엄스가 세계 최고의 오케스트라인 비엔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 한 황금홀에서의 공연 실황이 발매될 예정이다. 이 음반 또한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영상은 작곡가 자신이 비엔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를 지휘하는 스타워즈의 ‘임페리얼 머치’ https://www.youtube.com/watch?v=vsMWVW4xtwI


유근종 작가  dand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20.8.7 금 17:33
경남 진주시 동진로49번길 7 2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김순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20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