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시민사회단체 "정의연 둘러싼 의혹 해소돼야 하지만, 왜곡은 안 돼"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위한 운동은 계속돼야 한다" 김순종 기자l승인2020.05.28l수정2020.05.28 17: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진주교육지원청 앞뜰에 건립된 평화의 소녀상

[단디뉴스=김순종 기자]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남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제기된 의혹은 해소돼야 하겠지만, 검찰의 이례적 수사와 적폐언론의 왜곡보도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운동은 계속돼야 한다”며 연대를 요구했다.

경남여성단체연합 등 시민단체는 28일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으로 촉발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와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을 둘러싼 의혹에 입장을 냈다.

이들은 이날 “제기된 의혹은 해소돼야 한다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도 일부 언론은 사실 확인도 되지 않은 선정적 의혹 기사들을 경쟁하듯 쏟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언론의 이같은 행태는 진실을 가로막는 적폐”라며 일부 언론에 왜곡보도 중단을 촉구했다.

또한 이들은 검찰이 이례적인 수사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정의연 당사자들이 수사에 협조하고 있는데도 검찰은 기습적 압수수색을 했다”며 “대한민국 검찰이 언제부터 이렇게 신속기민하게 움직였는지 의문이다. 검찰의 진정성과 신뢰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들은 언론과 검찰의 이같은 움직임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해온 30여년 간의 역사를 부정하고 짓밟는 일이 될까 우려스럽다며 “이번 사건을 빌미로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해결운동의 역사를 부정하고, 중단시키려는 단체를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운동은 정의기억연대와 몇몇 특정인만이 만들어온 운동이 아니라, 정의와 진실을 위한 세계적 여성인권운동이자 평화시민운동이었다”고 들고 경남지역 시민사회단체는 변함없이 ’위안부‘문제 해결 운동에 연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진주지역 시민사회단체인 진주여성민우회, 진주여성회, 일본군강제성노예피해자진주평화기림사업회 등도 함께 했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20.7.5 일 23:05
경남 진주시 동진로49번길 7 2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김순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20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