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밖에 찾아온 손님 '황조롱이', 명석면 아파트 베란다서 새끼 5마리 낳아

지극 정성으로 황조롱이 돌보는 주민 하 씨 “별탈 없이 자라 떠나길” 김순종 기자l승인2020.05.18l수정2020.05.19 08: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황조롱이가 명석면 한 아파트 베란다에 둥지를 틀고 새끼 5마리를 낳았다. [사진 = 명석면 주민 하철원 씨 페이스북 갈무리]

[단디뉴스=김순종 기자] 진주시 명석면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 천연기념물 323호인 황조롱이가 둥지를 틀고 새끼를 낳았다. 올해 3월 20일쯤 이 아파트 9층에 거주하는 하철원 씨(60)의 베란다에 둥지를 튼 한 쌍의 황조롱이는 5월 초까지 무려 5마리의 새끼를 쳤다.

베란다 바깥 화분에 둥지를 튼 이들의 모습을 본 하 씨는 알 5개를 품기에는 화분이 작아보여 종이 박스를 구해 베란다 안쪽에 둥지를 만들어줬다. 바닥에 신문지를 깔아 온기를 느낄 수 있게 했다. 4월말 부화하기 시작한 황조롱이 새끼들은 지난 2일쯤 모두 부화했다.

알이 모두 부화한 뒤 황조롱이 부부는 새끼 키우기에 여념이 없다. 수컷 황조롱이는 밖으로 나가 들쥐, 작은 새 등을 물어와 새끼들에게 먹인다. 암컷 황조롱이는 둥지에서 새끼들을 돌보면서 수컷 황조롱이가 잡아올 먹이를 기다린다.

하 씨는 뜻밖에 찾아온 손님을 대접하느라 분주하다. 새끼 황조롱이가 배고파하는 것 같으면 닭가슴살 등 이들이 먹음직한 음식을 제공하고, 수컷 황조롱이가 잡아온 먹이나 새끼 황조롱이의 배설물로 더럽혀진 종이 박스 둥지를 청소하기도 한다.

하 씨는 이제 황조롱이 가족과 헤어질 날을 기다리고 있다. 황조롱이 새끼는 태어난 지 30여일이 지나면 성채로 성장해 둥지를 떠난다. 하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별탈없이 자라 (황조롱이 새끼들이) 떠나는 날까지 행복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황조롱이가 이곳에 터를 잡은 건 과도한 개발로 이들이 보금자리를 잃었고, 아파트 주변이 먹이 구하기 쉽기 때문으로 보인다. 박희천 조류생태환경연구소장은 <YTN>과의 인터뷰에서 “먹이 구하기 좋은 마을근처 도심으로 들어온 게 아닐까 한다”고 밝혔다.

황조롱이는 매류 매과에 속하는 맹금류이다. 4월 하순에서 7월 초순에 걸쳐 4~6개의 알을 낳는다. 태어난 지 30일이 지나면 새끼들을 독립시킨다. 도시 건물에서도 번식하는 텃새이며, 1982년 11월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20.5.24 일 21:32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20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