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혁신도시 복합문화도서관 사업, 교육부 심사 단계서 '제동'

경남도교육청, 사업 재심사 도전, 도서관동 분리 이전 방법 두고 고심 이은상 기자l승인2020.05.08l수정2020.05.08 17: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진주혁신도시 복합문화도서관 사업 조감도.

[단디뉴스=이은상 기자] 진주혁신도시 복합문화도서관 건립 사업 추진이 난항을 겪고 있다. 경남도 교육청이 제출한 ‘진양도서관 이전 재배치 세부 추진계획안’이 교육부 중앙투자위원회 심사 단계의 벽을 넘지 못하면서다.

교육부 중투위가 진양도서관 이전 방향에 부정적 의견을 내면서 진주시, 경상남도, 경남도 교육청, LH간 4자 협약 방식으로 진행되는 복합문화도서관 건립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 이 사업은 당초 교육부 중투위 심의 통과 후 시설물 설계 공모 절차를 밟아 올해 하반기 중으로 시설물 착공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됐다.

LH관계자는 “이미 예산도 확보했고, 중투위 심사가 통과되면 설계 공모에 들어갈 예정이었지만, 이번 결정으로 교육청의 대응 방안이 나올 때 까지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다자 협약으로 진행되는 사업인 만큼 충분한 협의가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지난 6일 경남도 서부청사에서 이 사업 추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긴급 대책회의에서 유관기관이 원안대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합당하다는데 의견을 모은 가운데, 앞으로 경남도 교육청이 어떤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 진주혁신도시 복합문화도서관 건립 예정지(사진=경남도 교육청)

경남도 교육청은 5월 중으로 이 사업의 대응 방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현재 검토 중인 사업 추진 방향은 교육부 중투위 심사에 재도전 하는 방법과 복합문화 도서관에서 도서관동만 분리해 교육부 단독 사업으로 진행하는 방법 두 가지로 좁혀진다.

교육부 중투위 재심사를 거치는 방법은 부담감이 크다. 중투위가 사업 추진에 이미 부정적 견해를 내놓은 만큼 이들을 설득하는데 난관이 예상되기 때문. 또 오는 8월 재심의를 앞두고 4개월을 더 기다려야하며, 기존 사업을 전면 재검토해야하는 걸림돌이 있다.

중투위가 진양도서관 이전 재배치에 부정적 의견을 낸 것은 이 사업 추진이 진주 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취지와 맞지 않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혁신도시 주변에 진양도서관, 경남예술교육원 해봄, 학생안전체험교육원 등 이미 양질의 교육인프라가 조성돼 있다는 취지에서다.

경남도 교육청이 도서관동만 분리해 자체적으로 도서관 이전 사업을 추진하는 방법도 만만치 않다. 경남도의회 교육심의와 예결특위 예산 심의 절차를 밟는데 추가적인 시간과 노력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당초 이 사업 추진이 복합문화도서관 설립을 전제로 시작됐고, 이미 행안부 심사를 통과한 단계라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한다. 이런 상황에 사업안이 대폭 수정된다면 유관기관 간 갈등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경남도 교육청 관계자는 “중투위 재심사의 경우, 기존 계획을 전면 재검토해야 하고, 심사 기간도 남아있다는 걸림돌이 있다”면서 “다자협약으로 진행되는 대규모 사업인 만큼 충분한 검토과정을 통해 빠른 시일 내 해결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사업은 사업비 495억 원(도교육청 105억, LH 299억, 진주시 91억)을 투입해 진주시 충무공동 LH1단지 옆 공영주차장(7875㎡) 부지에 지하2층, 지상4층(건축연면적 14998㎡) 규모의 복합문화도서관을 설립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 건물 서편에는 공연장과 수영장 등 문화시설, 동편에는 도서관시설을 양축으로 하는 시설이 지어질 계획이다.

2018년 12월 맺어진 협약에서 진주시는 복합문화도서관 건립에 필요한 부지를 제공하고, 도교육청은 도서관 운영, LH는 시설물 설치비, 경남도는 행정적 지원을 각각 부담하기로 했다.


이은상 기자  ayoes@naver.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20.5.24 일 21:32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20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