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코로나19 경계 속, 문화시설 개관 추진

12일 익룡발자국전시관, 청동기 박물관 개방. 13일 시립교향악단 '드라이브 인 콘서트' 김순종 기자l승인2020.05.08l수정2020.05.08 17: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12일부터 개방하는 진주익룡발자국 전시관과 청동기문화박물관(왼쪽), 13일 충무공동 혁신도시 공영주차장에서 진행되는 '드라이브 인 콘서트' 포스터

[단디뉴스=김순종 기자] 지난 6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추세 완화로 ‘생활 속 거리두기’가 시작된 가운데, 진주시는 임시휴관에 들어갔던 문화시설 일부를 재개관하기로 했다. 앞서 국립진주박물관, 월아산 우드랜드 일부 시설이 개장한데 이어 12일부터는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 진주청동기문화박물관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13일 저녁 7시30분에는 진주시립교향악단의 정기연주회 ‘드라이브 인 콘서트’가 충무공동 공영주차장에서 개최된다.

다만 시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관람객들에게 시설 이용수칙을 요구하는 등 방역활동에 소홀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 진주청동기문화박물관 관람객은 문진표 작성, 발열체크, 손소득제 및 마스크 착용 등 시설 이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이용자 분산을 위해 사전예약제로 운영되며 시간대별 20명으로 입장객 수도 제한된다. 사전 예약자 우선 입장 후 잔여 인원에 한해 현장접수도 가능하다.

진주시립교향악단 정기연주회 <드라이브 인 콘서트> 역시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문화공연 관람 기회를 제공하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차 안에서 관람하는 자동차극장 형식으로 진행된다. 무료공연이다. 교향악단은 이날 <미녀와 야수>, <시네마 천국> 및 뮤지컬 <마이페어 레이디>, 오페라 <이고르 등> 등의 수록곡을 성악 및 플루트 협연으로 펼쳐 시민들에게 봄밤의 아름다움을 선율로 선사한다.

한편 8일 오후 3시 기준 진주시 코로나19 누적확진자 수는 10명이다. 4월 8일 확진자 발생 후 추가 확진자는 없다. 누적확진자 가운데 8명은 완치 후 퇴원했으며, 2명은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자가격리자 수는 133명이다. 진주시는 지난 6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추세 완화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바뀌면서 일제 방역의 날을 추진하는 등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20.5.24 일 21:32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20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