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탈해 진주 온 코로나19 확진자 가족들 ‘음성’판정

간접접촉 2명 격리, 진주시 무료 마스크 배부계획, 대학생 관리 방침 밝혀 김순종 기자l승인2020.03.12l수정2020.03.12 19: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 Pixabay)

[단디뉴스=김순종 기자] 자가격리기간 대구를 무단이탈해 진주에 온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23,여)의 가족 3명(부모, 오빠)이 12일 오전 코로나19 검사결과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들 가족은 오는 25일까지 자가격리된다.

확진자 A씨가 방문했던 가게 종사자 2명도 어제부터 자가격리를 시작했다. 이들은 마스크, 장갑을 착용한 상태에서 A씨와 간접접촉했지만, 시는 시민 안전을 위해 이들에게도 별도의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와 경남도 등은 어젯밤 A씨를 대구 확진자로 분류했다. A씨의 주소와 실거주지가 대구이고, 대구시가 신천지 교육생인 A씨를 지속적으로 관리해왔던 까닭이다. 다만 시는 A씨를 고발조치할 것을 대구시 북구청에 요구했다고 밝혔다.

시는 관내 6개 대학 개강을 앞두고, 코로나19 집중발생지역 대학(원)생 1736명에 대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시는 이들에게 코로나19 검사 동의를 받고, 동의하는 한도에서 검사 결과가 나오는 동안 안전숙소에서 머물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마스크 1만7000장, 손소독제 4만4460개를 확보해 시민들에게 배부할 예정이다. 임산부, 택시/택배기사, 시내버스 기사 등 전염병 취약계층은 13일부터 마스크와 휴대용 손소독제를 주민센터에서 수령할 수 있다.

임산부는 마스크 3매, 손소독제 2개를, 시내버스/택새기사는 마스크 3매와 손소독제 1개를, 택배기사는 마스크 3매와 손소독제 3개를 배부받는다. 또한 시내버스 회사 등에도 손소독제 2천500개를 배부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A씨가 머물렀던 장소와 접촉자를 추가로 파악하고 있다며, 추가 명단이 나오면 매뉴얼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진주 코로나19 검사 의뢰자는 1424명으로 1391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33명은 검사를 진행 중에 있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재난문자 발송 기준 ‘오락가락’

대구서 자가격리하던 신천지 교육생, 진주 방문 후 '확진'판정

한밤중에 ‘삐익’ 안전안내문자 발송 남발

진주시 “코로나19 확진자 0명 됐지만, 방역 강화할 것”

마스크 수급 차질 탓에 공급정책 ‘오락가락’

진주시, 읍·면 지역 마스크 중복 구매 예방책 실시

코로나로 개학 연기되자 '고심' 깊어지는 학원가

마스크 대란 심화... 실제 구매자 9.8% ‘불과’

코로나19 사망자 절대다수는 고령 또는 기저질환자, "공포 지나치다"

진주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93% 격리해제

“코로나19 함께 이겨냅시다”, 진주도 ‘착한 임대인 운동’ 확산

진주시 마스크 6만개 확보, 취약가정과 병원 등에 우선 배포

28일, 진주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0명·음성 판정 520명·검사 중 31명

마스크 공적판매 첫날, 구매자 몰려 즉각 '품절'

코로나19에 놀란가슴, 경찰 지구대 폐쇄 소동

27일, 진주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0명·음성 판정 461명·검사 중 15명

“마스크 못 구해서 직접 만들어요”

진주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0명, 음성 판정 383명, 검사 중 41명

하루 1200만개 생산된 마스크 어디로 갔을까?

진주 코로나19, ‘유증상자 6명’ 늘어 검사 진행 중

진주 코로나19 유증상자 48명 모두 ‘음성’ 판정

23일 4시, 진주 코로나 확진자 2명, 유증상자 ‘48명’

코로나19 의심되면 병원가지 말고 1339․보건소 연락

진주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나왔다.

진주서도 코로나19 확진자 2명 나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20.4.7 화 21:06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20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