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진주성 앞 남강에 나룻배 띄운다

진주시, 2월 중 문화재 현상변경 신청·수상레포츠센터 건립 착수용역 계획.. 충분한 고증작업 선행, 수익성·환경오염 유발 지적도 이은상 기자l승인2020.01.15l수정2020.01.15 18: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경남 남해안 지역에서 활용된 전통선박인 '통구민배'. (사진=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단디뉴스=이은상 기자] 오리배가 사라진 진주성 앞 남강에 전통 나룻배가 띄워질 것으로 보인다. 진주시는 진주성 주변과 유등공원이 들어서는 소망진산 주변부지에 전통 나루터를 설치하고, 망경동 일원에 수상레포츠센터를 구축해 남강 일대를 문화·관광인프라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3일 향토문화재보호위원회 자문회의를 개최해 나루터 조성 방향을 설정하고,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자문과 전문위원회 구성을 통해 나룻배의 형상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시는 2월초쯤 남강 나루터 조성을 위한 문화재청 현상변경 신청과 함께 남강수상레포츠센터 건립 착수용역에 들어갈 예정이다.

문화재 현상변경 신청은 남강변에 조성되는 나루터가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제118호)인 진주성에 인접해 있어 문화재청의 허가와 심의가 필요한 절차다.

문화재청은 이 사업을 두고 △시설물 설치에 진주성 경관과 역사성을 고려할 것 △전문위원회구성, 전문가 의견 검토 등 충분한 고증 작업을 거칠 것 △나룻배 도안 등 구체적인 자료를 제출할 것 등을 진주시에 요구했다.

 

사업 예상 배치도.
▲ 사업 예상 배치도.

나루터 조성사업 추진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나루터 조성에 앞서 진주성 대첩광장 조성사업과 함께 거시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의 고증작업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간 진주성 복원 과정에서 성벽, 공북문, 촉석문 등 옛 모습을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해 7월 진주성 대첩광장 유적지의 발굴조사가 완료됐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문화재 보존·복원 방안이 제시되지 못한 상황이라는 점도 고려해야한다. 진주시는 현재 문화재 보존 초안을 수립하기 위한 단계에 머물러 있다. 이 안은 오는 3월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시가 이 안을 제출하면 문화재 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문화재청이 최종안을 결정하게 된다.

역사진주시민모임 조창래 공동대표는 “남강 나루터 조성은 진주성 외성 보존과 복원 등 종합적인 관점에서 철저한 고증이 필요한 사안”이라며 “충분한 논의 과정을 통해 역사현장을 정확히 복원하고, 진주시만의 차별성을 두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고지도에서 발견된 진주성 앞 남강변 나루터 추정지.
▲ 진주성 외성 복원도. (사진=서정인 의원 제공)

남강수상레포츠센터 건립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수익성이 높지 않고, 환경오염을 유발할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11월 실시된 남강수상레포츠센터 건립 타당성조사 용역결과, 비용편익분석(B/C)이 0.91로 나타났다. 비용편익분석(B/C)은 투입한 비용대비 편익을 말하며, 1보다 낮은 경우 수익성이 높지 않다는 의미다.

진주환경연합 정은아 사무국장은 이번 사업추진에 앞서 환경영향에 대한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남강 본류 곳곳에 서식하는 흰수마자, 얼룩새코미꾸리 등 멸종위기종과 수상생태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우려가 높다”고 했다.

진주시는 예산 190억 원을 투입해 망경동 일원에 800m²규모의 수상레포츠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 나룻배를 활용해 진주성과 이전되는 진주박물관, 수상레포츠 센터를 잇는 역사 문화·관광 코스를 만들 예정이다. 시는 이 사업이 관광객의 접근성과 활용도를 높이는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전문가 검토과정을 거쳐 전통 나룻배와 나루터의 형상을 복원하고, sns를 활용한 적극적 홍보를 통해 수익성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며 “나룻배에 충전식 모터를 활용하고, 남강변에 설치된 오탁방지망 등으로 환경적 피해도 최소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은상 기자  ayoes@naver.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20.1.24 금 19:08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20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