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년인사] 2019년 단디뉴스를 지지해주신 독자분들께 고맙습니다.

단디뉴스 일동l승인2019.12.30l수정2019.12.30 13: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19년 단디뉴스를 지지해주신 독자, 후원자분들께 고맙습니다.

■ 강문순 대표이사 : 올 한해도 단디뉴스 사랑하고 지지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지지를 부탁드립니다. 내년에는 몸과 마음이 편안한 한해 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서성룡 편집장 : 단디뉴스는 다른 것은 없습니다. 제대로 된 지역신문을 만들고자 했던 사람들이 모여 일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덕분에 단디뉴스는 정상화의 길에 거의 다달았습니다. 조금만 더 힘내주십시오. 저희도 독립언론으로서 권력과 자본의 눈치를 보지 않고 보도해나가겠습니다. 올 한해도 이제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많이 힘든 한해였습니다. 내년 전망도 밝지 않지만 저희 단디뉴스, 열심히 달려가겠습니다. 독자 여러분들도 힘을 내시고 며칠 남지 않은 한해 잘 마무리하기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이은상 기자 : 저는 단디뉴스에서 비쥬얼을 담당하고 있습니다(웃음). 올 한해 파미르, 에르가 아파트. 공룡 발자국 화석, 대학 통합까지 굵직한 사건이 많았습니다. 독자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셔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내년에는 더 좋은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김순종 기자 : 올해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단디뉴스, 올 한해 열심히 해왔고요. 독자분들도 올 한해 뜻이 깊었을 것 같습니다. 남은 한해 잘 마무리하시고, 내년에는 좋은 일들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열심히 뛰는 단디뉴스가 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이정옥 사무장 : 여러분 덕에 올 한해 잘 보냈습니다. 내년에도 지켜봐주시고 힘주십시오. 따뜻한 연말연시 보내세요.

■ 황규민 이사 : 독립언론 단디뉴스. 권력으로부터의 독립, 자본으로부터의 독립. 기본이 자본으로부터 독립인데 거의 다 돼 갑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많은 도와주시고 지지해주십시오. 메리 크리스마스. 해피 뉴이어!

■ 김현숙 이사 : 이사를 맡고 있는데 제가 잘 하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럼에도 독자분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단디뉴스가) 잘 걸어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2020년에도 잘 걸어갈 수 있도록 독자분들 많은 사랑주시고요. 노력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김병용 이사 : 단디뉴스는 진주에 꼭 필요한 언론입니다. 후원자들과 함께 늘 단디뉴스를 응원하고 함께하고 있습니다. 새해를 맞아 소원하시는 것들 모두 다 이루시고, 건강하고 복된 한해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언제까지라도 단디뉴스와 함께해주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윤현중 이사 : 한 명의 아이를 잘 키우려면 온 마을이 나서야 합니다. 지역신문사 하나를 잘 키우기 위해서는 온 지역민이 나서야 합니다. 지방자치분권시대에 꼭 필요한 지역신문, 우리 지역에는 단디뉴스가 있습니다. 구독과 후원으로 단디뉴스를 키워주신 모든 분들께 깊히 감사드립니다.  

영상 촬영에 함께하지 못한 여러 이사(장상환, 박범주, 김미라, 백인수)들을 대신해서도 감사인사드립니다. 

[촬영 및 편집 : 김순종]


단디뉴스 일동  dand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20.6.3 수 19:20
경남 진주시 동진로49번길 7 2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김순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20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