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영상-3부] 백악기 공룡의 놀이터 진주

1억 년 전 진주서 발견된 생명의 흔적을 찾아서 이은상 기자l승인2019.12.06l수정2019.12.30 16: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편집자주] 이 영상은 합천군 합천초등학교 오현승 교사와 의령군 대의초등학교 류재훈 교사가 영상을 활용한 초등과학 교육을 목적으로 제작됐다.

[관련영상] : 현지보존되는 진주 정촌 화석산지엔 어떤 공룡들의 발자국이 있을까?

▲ 경남 진주에서 공룡, 익룡, 도마뱀, 악어, 거북 등 다양한 생물의 발자국 화석이 세계 최대 규모로 발견됐다.

[단디뉴스=이은상 기자] 경남 진주에서 공룡, 익룡, 도마뱀, 악어, 거북 등 다양한 생물의 발자국 화석이 세계 최대 규모로 발견됐다.

특히 진주시 이름을 딴 백악기 진주층은 광범위한 퇴적층을 형성한 자연사의 보고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진주에 남겨진 공룡의 발자국 화석을 통해 현재 우리는 공룡의 모습과 행동양식을 엿볼 수 있다.

세계에서 공룡 발자국 화석이 가장 많이 남겨진 진주의 1억 년 전 으로 함께 떠나보자.

 

▲ 진주시에는 세계적인 화석산지가 4곳이나 있다.

생흔화석이란?

화석은 지질시대에 살았던 고생물의 유해나 활동흔적이 퇴적물 속에 남아있는 것을 말한다. 이 가운데, 생흔화석은 생물의 흔적이 굳어져 화석이 된 것을 의미한다.

생흔화석은 과거에 살았던 생명체의 행동이나 활동이 어떠했는지 또는 어떤 환경에서 살았는지 알아가는 데 큰 도움이 된다.

 

▲ 생흔화석은 생물의 흔적이 굳어져 화석이 된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화석으로 우리는 공룡의 크기, 빠르기, 무리 짓는 방법 등 이들의 다양한 행동방식을 엿볼 수 있다.

진주에서 발견된 화석은?

 

▲ 가진리 화석산지.

1997년 현재 경남과학교육원이 있는 장소인 진성면 가진리에서 공룡과 새발자국 화석이 대거 발견됐다. 가진리 화석산지는 한 장소에서 공룡과 새가 공생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희귀한 사례다.

최근 백악기 진주층이 있는 진주 혁신도시와 정촌 산단 조성지에서 공룡과 익룡 등 백악기 척추동물 화석 1만 여점이 발견돼 세계 최대 규모라는 평가가 나온다.

혁신도시 익룡발자국 전시관에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랩터 공룡 발자국, 뜀 걸음형 포유류 발자국 등 다양하고, 희귀한 화석이 전시되어 있다.

[관련기사] : [르포] 진주 익룡발자국 전시관에는 어떤 동물들 발자국이 있을까?

▲ 진주혁신도시 화석산지.
▲ 정촌화석산지.

정촌 화석산지에서는 8000여 점의 육식공룡 발자국을 비롯해 완벽하게 보존된 공룡 발바닥 피부화석, 익룡, 거북, 악어, 개구리 등 다양한 생물의 발자국 화석이 발견됐다.

진주지역에 공룡발자국 화석이 많이 존재한 원인은?

중생대 백악기 초기부터 신생대까지 한반도에서는 격렬한 화산활동과 지진이 있었다.

지각변동으로 한반도 남부에 큰 호수와 강이 형성됐고, 호수아래 퇴적층이 쌓이고 시간이 지나 물이 빠진 곳은 공룡의 흔적이 남기 쉬운 환경이 됐다.

공룡의 흔적이 남은 곳 위로 다시 퇴적작용이 일어났다. 최근 진주에서 대규모 토목공사가 실시되면서 오랜 시간 땅속에 묻혀있던 화석이 발견되고 있는 것이다.

 

▲ 백악기 진주층.

생흔화석 보존의 중요성

진주혁신도시 화석산지와 정촌 화석산지가 있는 백악기 진주층은 세계 최대 규모의 공룡, 익룡 등 척추동물 발자국 화석이 발견 된 곳이다.

이곳에서 발견된 화석은 화석 그자체로도 중요한 의미를 가지지만, 과거 1억 년 전 우리 땅에 어떤 생물들이 살고 있었는지 알려주는 중요한 의의의가 있다.


이은상 기자  ayoes@naver.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현지 보존되는 진주 정촌 화석산지엔 어떤 공룡들의 발자국이 있을까?

[공룡영상-1부] “공룡도 뜨겁게 사랑을 나눴다고요?”

[종합] 진주 공룡 화석산지, '관광자원화 추진 전담팀' 만들자

[공룡기획-5부] 진주 공룡화석산지, “관광자원으로 특화”

[공룡기획-4부] 진주 공룡 화석 산지, 나아갈 길을 묻다

[공룡기획-3부] 세계 ‘최대’급 진주 공룡 화석, 보호·전시 시설은 세계 ‘최악’

[공룡기획-2부] “진주전역은 백악기 공룡들의 놀이터”

[공룡기획-1부] “라거슈타테라 불리는 진주 공룡 화석산지는 지금 사라지고 있다”

[인터뷰] 공룡 화석 권위자 로클리 교수 “진주 정촌 공룡 화석산지 반드시 보존돼야”

[단독]진주 정촌 공룡발자국 7700여개로 ‘세계 최대’ 수준

[단독] 문화재청, “정촌 공룡화석산지 원형보존 여부 '진주시 의지'에 달려”

[공룡인터뷰-6부] 로클리 교수, “진주 정촌 화석산지, 한국의 스톤헨지로 거듭나길”

[공룡인터뷰-5부] 진주 익룡 전시관 학예사 “미래 과학자 꿈 키우는 공간으로 만들고 싶어”

[공룡인터뷰-4부] 지질 전문가 “진주시, 지질공원 넘어 유네스코 자연유산 등재 가능하다”

[공룡인터뷰-3부] “정촌 화석산지 원형보존 방법 있다”

[르포] 진주 익룡발자국 전시관에는 어떤 동물들 발자국이 있을까?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20.1.24 금 19:08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20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