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 통합 토론회, ‘통합대세론’과 ‘신중론’ 줄다리기

양 대학 오는 6일부터 8일까지 통합 여부 표결 이은상 기자l승인2019.11.01l수정2019.11.01 20: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상대와 경남과기대의 통합 여부를 두고 찬반 측의 논리가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찬·반 토론회가 지난달 31일 경상대에서 처음 열렸다.

 

▲ 경상대와 경남과기대의 통합 여부를 묻는 찬·반 토론회가 지난달 31일 경상대에서 처음 열렸다.

경상대는 앞으로 학생을 대상으로 2번의 토론회를 더 열고, 오는 6일부터 8일까지 통합 찬반여부를 묻는 의견조사를 최종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양 대학이 통합에 찬성하게 되면 11월 중으로 통합의견서를 교육부에 제출하게 된다.

이날 토론회는 토론 참여자 4명이 통합에 대한 찬·반 의견을 내고, 구성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자리였다. 학내구성원뿐 아니라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통합 찬성 측에는 민병익 기획처장과 반도체공학과 강석근 교수, 반대 측에는 김상민 교학부학장과 사회복지학과 이신용 교수가 나섰다.

찬성 측에 나선 강석근 교수는 “경상대가 학령인구 감소 문제에 대비하고, 중상위권 대학으로 성장하기 위해선 과기대와의 통합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통합 대세론을 강조했다.

하지만 반대 측에 나선 이신용 교수는 “경상대가 이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구조조정 대학으로 분류되어 있는 경남과기대와 통합하는 것만이 정답은 아니다”며 맞받아쳤다.

 

▲ 토론회에 300여 명이 참석했다.

찬성 측 민병익 기획처장은 “경상대는 현재 재정적자 상황이 반복되는 악순환 구조에 놓여있고, 지역인재를 육성하는 것에도 한계가 있다”며 “통합의 방식 이외에 경상대가 지역인재의 수도권 유출을 막고, 대학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자강책이 있느냐”며 반대 측에 되물었다.

이에 반대 측의 김상민 교학부학장은 “통합이 경상대의 운명을 결정짓는 중요한 사안인데, 현재 찬·반의견이 팽팽한 상황”이라며 “압도적인 지지하에 통합을 진행하는 것이 중요한데, 아직 투표권자 조차 확정되지 않은 만큼 충분한 논의 절차가 필요하다”며 신중론을 펼쳤다.

 

▲ 권오현 교수가 질문을 하고 있다.

찬·반토론 이후에는 학생들과 교수들의 질문도 이어졌다.

교수회 의장 권오현 교수는 “통합계획안에 정원감축 기준이 없다”며 “정원을 감축하게 된다면 어디서 감축할 것인가”를 물었다.

이에 민병익 기획처장은 “인원감축 여부는 행정절차상 통합여부를 확정지어야만 명확히 알 수 있는 부분”이라며 “실무진과 접촉 결과 정원감축에 대해 유동성이 있고, 대학 측이 제출한 통합안을 최대한 존중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답했다.

 


이은상 기자  ayoes@naver.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9.11.14 목 16:28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9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