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예술제 시 당선작 1시간 만에 ‘번복’

행사 주최 측 “행정상 착오” vs 김씨 “납득할 수 없다” 이은상 기자l승인2019.10.03l수정2019.10.03 23: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제69회 개천예술제 시 당선작(장원)이 발표 1시간 만에 번복됐다. 3일 열린 개천예술제 일반부 시 부문 심사에서 1위로 안내받은 김씨(함양군)가 3위로 밀려난 것이다. 이번 사건이 개천예술제의 명성에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 좌(오후4시50분, 김씨가 1위로 한 결과가 올라와있다.) 우(오후7시18분, 김씨가 기존 1위에서 3위로 바뀌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진주문인협회는 이날 오후4시50분 쯤 협회 홈페이지에 일반부 시 당선작으로 김휘근 씨의 작품 ‘연륜’을 게재했다. 이에 김씨는 상금 350만 원과 트로피를 받을 수 있었다. 당초 수상자는 두 명으로 1위인 ‘당선작’은 상금 350만 원과 트로피, 2위인 ‘가작’은 상금 50만 원과 트로피를 받게 되었던 것.

하지만 1시간 뒤 김씨는 행사 주최 측으로부터 상금이 350만 원에서 300만 원으로 조정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요구의 전화를 받았다. 심사결과 세 작품이 경합을 벌였고, 두 작품만 선별하기 힘든 상황이므로 상금의 일부를 나눠달라는 것이었다. 김씨가 행사 측의 제안에 동의하면서 3위였던 A씨도 50만 원의 상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몇 분 뒤 김씨는 행사 주최 측으로부터 또 다른 전화를 받게 됐다. 이번에는 자신의 순위가 1위에서 3위로 바뀌었다는 내용이다. 앞서 실무담당자가 행정상 실수를 일으켜 잘못 안내했다는 것이 이유이다. 주최 측은 오후 7시18분 쯤 홈페이지에 수상자 명단을 수정해 올렸다.

이같은 결과에 김씨는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김씨는 “행사 측의 심사결과를 따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도 “한 시간 만에 결과가 번복된 것은 사전에 수상 내정자가 있었던 건 아닌지 의심 된다”고 밝혔다.

반면 행사 주최 측은 “심사과정에서는 문제가 없었다. 수상자가 바뀐 것은 행정상 착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심사 당시 세 작품이 경합을 이뤘고, 두 작품만 선별하기가 힘든 상황이었기 때문에 최종적으로 세 작품을 수상하게 됐다”며 “당선자 발표 예정시간까지 시간이 촉박했고, 두 작품이 포개져 있는 것을 보고 행정 실무자에게 잘 못 전달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대회 심사는 외부인사 3명(한창옥, 안동원, 주강홍), 내부인사 1명(강희근)으로 구성돼 있다.

 

▲ 좌(최종1위작품), 우(1위에서 최종3위로 바뀐 작품)

 


이은상 기자  ayoes@naver.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9.10.22 화 18:34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9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