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허수경 시인 1주기, 3일 진주문고 여서재에서 추모행사

시인 기억하는 지인, 독자들 모여 낭독회, 필사 작품 전시회 등 진행 김순종 기자l승인2019.10.01l수정2019.10.01 14: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고 허수경 시인의 1주기 추모모임이 고향 진주에서 열린다.

‘진주허수경전작읽기모임’과 ‘허수경작품필사모임’ 등은 10월 3일 저녁 7시 30분 평거동 진주문고 여서재에서 고 허수경 시인의 작품 낭독, 필사 작품 전시 등 추모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허 시인은 동서문학상, 전숙희 문학상, 이육사 문학상 등을 수상한 진주 출신 대표 시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 고 허수경 시인 1주기 추모모임이 3일 저녁 7시 진주문고 여서재에서 열린다.

허수경 시인은 1964년 진주에서 태어나 경상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1987년 <실천문학>에 시를 발표하며 등단했다.

이듬해 첫 시집 <슬픔만한 거름이 어디 있으랴>, 1992년 두 번째 시집 <혼자 가는 먼 집>을 펴낸 뒤 독일 유학길에 올랐다. 고대동방고고학을 전공해 학위를 받고 결혼해 줄곧 독일에서 생활했다.

독일에서도 집필 작업은 계속됐다. 2001년 시집 <내 영혼은 오래되었으나>, 2005년 <청동의 시간, 감자의 시간>, 2011년 <빌어먹을, 차가운 심장>, 2016년 <누구도 기억하지 않는 역에서>를 차례로 냈다.

산문집 <모래도시를 찾아서>, <너 없이 걸었다>와 장편소설 <박하>, <아틀란티스야, 잘가>, <모레도시>를 펴냈으며 동화 <가로미와 늘메 이야기>, <마루호리의 비밀>과 각종 번역서도 출간했다.

고 허수경 시인은 고고학 연구와 함께 이같은 집필작업을 이어가다 위암 진단을 받고 투병, 지난해 10월 3일 독일에서 눈을 감았다. 장례식은 독일 뮌스터 외곽에서 수목장으로 치러졌다.

지난해 11월 허 시인과 그의 시를 기억하는 지인, 독자들이 진주문고 여서재에서 추모모임을 진행하기도 했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9.10.22 화 18:34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9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