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국제대, 교직원 10명 해임 결정.. 법인 “결근율 높아”, 노조 “부당하다”

임금 체불 속 교수, 교직원 자발적으로 떠나기도... 김순종 기자l승인2019.09.09l수정2019.09.17 12: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국제대학교 학생과 교직원들이 사학비리 재단 퇴진을 요구하며 촛불집회와 피켓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학교 측이 정상화 대신 교직원 10여명을 해임하는 결정을 내려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열린 징계위서 학교 측은 10여명의 교직원에게 해임결정을 내렸다. 징계위는 3년간 지문근태관리시스템으로 집계된 결근율이 60%가 넘어 해임을 결정했다는 입장이지만, 교직원들은 지문 근태 관리 시스템이 출근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쓰이지는 않았다며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간 임금체불 등을 이유로 10여명이 넘는 교수와 교직원이 학교를 떠나기도 했다.

 

▲ 지난 5월 진주시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한국국제대 학생과 교직원들

노조 관계자는 9일 “최근 징계위에 10여명의 교직원이 올라 해임 결정을 받았다. 지문근태관리시스템으로 집계된 결근율이 60%를 넘었다는 건데, 그간 지문근태관리시스템으로 출근여부를 확인하지 않았기 때문에 갑작스럽다는 느낌이 든다”고 했다. 이어 “학교 정상화를 요구한 노조의 행동들과 해임 건이 연관있는 것 같다”며 “징계위에서 해임결정이 나다보니 학교 정상화를 요구하던 목소리도 비교적 수그러들고 있다.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는 “앞서 임금이 체불되며 교수 10여명과 일부 교직원들이 떠나기도 했다”며 “학교 정상화를 위해 노력했는데 결과가 좋지 않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국국제대 교직원들은 지난 1년여간 임금체불을 감내해왔다.

학교법인 측은 징계위에서 내려진 ‘해임 결정’에 “결근율이 높아 어쩔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법인 관계자는 “결근율이 높아 해임결정을 내렸지만, 아직 통보는 하지 않았고 결과를 정리 중에 있다”고 했다. 아울러 “학교 상황이 좋지 않은데 이같은 결정이 나 상황이 매우 무겁다”면서 “그럼에도 학교를 정상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학교 정상화, 임금체불을 위해 학생 기숙사인 진주학사를 내놨지만 팔리지 않고 있다. 아무쪼록 빠른 시간 내 학교 정상화가 가능토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법인 측은 올해 상반기 체불임금을 해결하기 위해 진주학사를 매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한국국제대는 2018년 교육부가 발표한 대학기본역량진단 결과 재정지원 제한대학(Ⅱ유형) 포함돼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재정지원 제한대학(Ⅱ유형)에 선정되면 정원감축(35%)이 권고되고, 재정지원이 제한된다. 재학생들은 국가장학금을 받을 수 없다. 한국국제대학교는 2011년 감사원, 2015년 교육부 감사에서 지적된 사항을 이행하지 않아 매년 5~10%수준의 정원감축 명령을 받아오기도 했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9.9.18 수 18:45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9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