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근종의 EASY 클래식] 고급 생맥주 거품 같은 음악 - 세상의 모든 아침 OST

"가을을 맞이하는 마음으로 이런 침잠하는 음악들을 들어보는 건 어떨까" 유근종l승인2019.08.16l수정2019.08.16 16: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음반,  '세상의 모든 아침(Tous Les Matins Du Monde) O.S.T' (사진 = 유근종)

1993년 제대하고 진주 시내 어느 레코드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던 적이 있다. 그 시절 도동에 살았는데 근무마치고 집으로 걸어가다 당시 단골 비디오가게에서 눈에 띄는 비디오 포스터를 하나 발견했다. 바로 프랑스 영화 “세상의 모든 아침(Tous Les Matins Du Monde)”의 포스터였다.

이 포스터가 눈길을 끈 가장 큰 이유는 은근히 야한 사진이었기 때문이라 말하지 않을 수 없지만 영화를 보고는 그 음악에 반해버렸다. 그래서 다음 날 출근하자마자 사운드트랙 음반을 주문해서 사버렸다. 그 당시 17,000원이란 거금을 주고 샀던 기억이 난다.

영화의 두 주인공은 우리가 흔히 아는 바흐의 이전 시대에 활동한 음악가들이다. 영화는 쌩뜨 꼴롱브(Sainte Colombe)와 그의 제자 마렝 마래(Marin Marais)에 관한 이야기이다. 아내의 죽음으로 인해 충격 받은 쌩뜨 꼴롱브는 두 딸을 유일한 제자로 삼으며 궁정에서 제의하는 모든 부귀영화를 거절, 자연 속에 오두막을 짓고 생활한다. 비사교적이며 어두운 성격인 그는 비올이란 악기만을 다루며 지내게 된다.

난 첼로 소리를 아주 좋아한다. 그래서 이 영화의 음악에 빨리 빠져들었는데 첼로와는 또 다른 아주 부드러운 소리가 난다. 난 처음엔 첼로의 할아버지쯤 되는 악기로 생각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엄연히 다른 악기였다. 소리가 크게 나지 않는 것 때문에 첼로를 비롯한 바이올린 족 악기에 밀려 지금은 시대악기 연주에서나 볼 수 있지만 고풍스런 소리를 내는 이 비올족 악기의 음색은 정말 매력적이다.

바이올린족 악기가 음역에 따라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더블베이스가 있듯이 비올족도 세 종류의 음역을 담당하는 악기가 있다. 높은 음역의 악기인 트레블 비올(Treble viol)과 중간 음역의 테너 비올(Tenor viol), 낮은 음역의 베이스 비올(Bass viol)이 가장 많이 연주된다.

이 영화에선 거의 대부분의 음악이 베이스 비올로 연주된다. 베이스 비올은 흔히, 비올라 다 감바(Viola da gamba)라 부른다. ‘감바’란 이탈리아어로 ‘다리’란 뜻인데 다리 사이에 끼워서 연주하는 것을 뜻한다고 볼 수 있다.

비올의 음색에 한 번 빠져들면 그 부드러운 소리에 매혹되지 않을 수 없다. 마치 그냥 고급 생맥주의 그 부드러운 거품 정도라 말하고 싶을 정도다. 이 음반에 수록된 것들 중 “회한의 무덤”, “눈물” 그리고 몽상가 등이 있는데 제목만으로도 음악 자체가 사색적일 거란 느낌까지 든다. 딱 비올라 다 감바에 맞는 곡들이다 싶다.

이 음반에 수록된 음악 중 가장 유명한 곡은 “La folia”란 곡인데 마렝 마래의 곡이다. 라 폴리아는 바로크 시대 이베리아 반도에서 유행했던 격렬한 춤곡을 의미하는데 그 시대 유명한 작곡가들이 앞다투어 작곡했던 스타일의 곡이다. 심지어 “사계”로 유명한 비발디도 라 폴리아를 썼다.

라 폴리아 중 가장 유명한 곡은 아르칸젤로 코렐리란 작곡가의 곡인데 처음 듣는 사람들은 마렝 마래의 곡인가 생각할 정도로 비슷하다. 제미니아니란 작곡가와 비발디의 곡은 코렐리의 곡을 변주했을 만큼 라 폴리아의 인기는 대단했던 모양이다.

이제 정말 뜨거운 여름이 거의 끝나가는 지도 모르겠다. 입추도 지났으니 절기상으로는 가을에 들어선 셈이다. 가을을 맞이하는 마음으로 이런 침잠하는 음악들을 들어보는 건 어떨까 싶다. 유튜브에서 La folia를 검색 한 번 해본다면 그걸로 족하다. 그리고 여건이 된다면 조르디 사발이 연주한 라 폴리아 모음집도 꼭 들어보시길 권한다.

세상의 모든 아침(Tous Les Matins Du Monde) O.S.T – Jordi Savall – Alia Vox


유근종  zemphira@nate.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9.8.23 금 16:51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9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