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진주 시청자위원회 "구조조정 단행하면 납부거부운동 벌일 것"

'사업손실' 이유로 KBS창원에 '통폐합' 수준 구조조정 예고해 31일 반대성명 김순종 기자l승인2019.07.31l수정2019.08.02 20: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해 사업 손실이 1000억 원으로 예상되면서 KBS가 구조조정을 단행할 계획인 가운데 이것이 지역방송국을 유명무실화하는 일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KBS진주방송국 시청자위원회는 31일 성명서를 내고 “KBS가 경영부실의 책임을 냉철한 반성과 치밀한 대책으로 해결하지 않고 구조조정으로 풀어가려 한다”며 “이는 지역방송국의 유명무실화로 이어져 지역민들에게 피해를 줄 수밖에 없다”고 했다.

KBS 비상경영계획에 따르면 일부 지역국의 TV편성, 송출센터, 총무 기능을 총국로 이전할 계획이다. KBS진주는 지역국이며 KBS창원은 총국으로, 이같은 계획이 실현되면 KBS진주는 사실상 유명무실화될 수 있다.

 

▲ KBS진주방송국 전경

시청자위원회는 이에 “KBS의 자체 구조조정 계획에 진주방송국 핵심 기능을 창원총국으로 옮기는, 진주방송국 통폐합에 가까운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이것이 진행되면 KBS진주방송국은 본연의 기능을 상실하고 사건사고 중심의 단발성 뉴스들을 생산할 가능성이 높아 서부경남지역과 주민들에게 손해를 입히게 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럼에도 KBS가 구조조정을 단행한다면 수신료 납부 거부 운동에 돌입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이참에 KBS진주방송국의 지역 보도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취재기자를 보강하는 등 근본적이고 실질적인 구조조정을 해야 한다”며 “지역성을 배제하는 순간 KBS진주방송국은 빈 껍데기화되며, 서부경남은 홀대받게 된다. 이때 KBS가 무슨 낯짝으로 이 지역 시민들에게 수신료를 요구할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은 지역의 소중한 자산인 KBS진주방송국을 지키기 위해 ‘KBS진주방송국 기능축소·통합 반대추진위원회’를 꾸려 진주방송국의 구조조정을 반대하는 운동을 펴나갈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KBS 경영진은 KBS진주방송국의 구조조정을 단행하려면 먼저 KBS의 주인인 시청자의 사전 동의를 얻어야 한다”며 “서부경남의 모든 시청자와 주민, 공영방송의 미래와 풀뿌리 민주주의를 걱정하는 주민들과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비수도권 시청자들이 내는 KBS 수신료는 KBS 전체 수신료의 53.5%로 절반을 넘는다. 광고수주량의 지역 기여 배분율도 평균 25%에 달한다. 이에 시청자위원회는 “이같은 수치만으로도 비수도권과 KBS진주방송국을 비효율지역으로 매도해서는 안된다”며 “KBS는 진주방송국과 같은 지국을 강화해 지역 밀착보도를 이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9.8.23 금 16:51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9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