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 매설지에 지하상가 엘리베이터 공사 진행하다 ‘중단’

허정림 의원 “실시설계용역 당시 안전 문제 등 발견 못한 것 문제있다.” 김순종 기자l승인2019.06.24l수정2019.06.24 18: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진주 중앙지하상가 엘리베이터 공사가 난항을 겪고 있다. 공사 착공 전 체계적인 검토가 이루어지지 않아 착공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진주시는 지난해 4월 장애인 및 노약자 편의제공을 위해 사업비 3억5천만 원을 들여 중앙지하상가 엘리베이터 공사에 들어갔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엘레베이터 설치를 위한 굴착 공사 중 안전문제가 발생해 공사는 현재 중단된 상황이다.

엘리베이트 설치장소 쪽에 지하케이블이 매설돼 있고 주변 건물이 노후화돼 굴착공사 중에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 대안동 기업은행 앞 엘리베이터 공사 예정 부지, 현재 펜스가 쳐져 있고, 안은 누가 버려둔 건지 모를 막걸리 병으로 가득하다.

이에 따라 실시설계용역을 진행한 건축 사무소 측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실시설계 당시 이같은 문제를 발견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허정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해 4월 한 건축사무소가 실시설계 용역을 진행했는데 옛날 도면만 보고 문제가 없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실시설계 용역비가 2천만 원에 달하는데 현장조사를 세밀히 안 한 건 문제”라고 꼬집었다.

시는 설계변경으로 공사를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진주시는 조만간 시공사, 설계자 등과 간담회를 갖고 엘리베이터 설치 위치 변경 등 향후 공사진행 방향을 논의할 방침이다.

한편 진주시는 엘리베이터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던 대안동 기업은행 앞 부지와 서경방송 옆 부지에 펜스를 쳐 시민들의 출입을 막고 있다.

 

▲ 서경방송 옆 쪽 엘리베이터 공사 예정 부지, 펜스가 쳐져 있고, 그 안은 바닥이 뜯겨 있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9.7.22 월 17:57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9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