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화석은 백악기 다양한 생물들 보여주는 지질학 창”

15일 ‘진주같이’ 주관 ‘진주속의 진주 백악기 공룡발자국’ 강좌 열려 이은상 기자l승인2019.05.16l수정2019.05.16 19: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진주에서 발견된 화석은 백악기 다양한 생물의 모습을 보여주는 지질학적 창(Geographical Window)이다”

진주교대 부설 한국지질유산연구소장 김경수 교수는 지난 15일, 진주같이 주최로 열린 ‘진주속의 진주 백악기 공룡발자국’ 열린 강좌에서 이 같이 밝히고, 화석의 문화재적 가치를 강조했다.

 

▲ 지난 15일 열린 강좌에는 어린이부터 어른,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공룡에 관심이 많은 시민들이 참여했다.

그러면서 그는 “생물의 뼈 화석 보다는 발자국 화석을 통해 당시 생물들의 다양한 행동과 습성을 이해할 수 있다”며 “화석은 우리가 과거 생물과 함께 대화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라고 말했다.

이날 강연에는 50여 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김 교수는 진주에서 발견된 다양한 화석과 이를 보존하기 위한 방안을 설명했다. 강연 주제는 △진주에서 발견된 화석의 특징과 가치 △공룡의 특징 △백악기 퇴적환경의 형성 △진주관광자원의 실태 등 이었다.

 

▲ 하동에서 발견된 공룡이빨 화석 (좌 : 앞면, 우 : 뒷면)

특히 김 교수가 하동에서 발견된 공룡이빨 화석을 직접 꺼내들자 많은 이들이 호기심에 가득 찬 눈으로 바라봤다. 또한 그가 발바닥으로 땅을 긁는 행동으로 알집을 파는 수컷 공룡의 구애행위를 설명하자 많은 이들이 귀를 쫑긋하기도 했다.

김 교수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3곳(유수리 백악기 화석지, 가진리 새 및 공룡발자국 화석산지, 혁신도시 익룡·새·공룡발자국 화석산지)에서 발견된 대표적인 화석을 소개했다.

 

▲ 진주화석산지 정리 표 (사진 = 단디뉴스 공룡기획 1부)

가진리에서는 4종류의 새발자국 화석이 발견됐다. 특히 저어새가 물속에 고개를 넣어 부리를 좌우로 흔드는 모습을 알 수 있는 흔적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발견된 화석이다.

혁신도시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익룡 발자국 화석이 발견됐다. 그는 지금의 새는 진화론적으로 과거 공룡에서 비롯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혁신도시에 설립된 전시관은 지금 개방되어 있지 않으며, 화석을 보관하고 있는 수장고도 공간이 협소하다고 말했다.

 

▲ 진주교대 부설 한국지질유산연구소장 김경수 교수

유수리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조개화석이 발견됐다. 하지만 그는 천연기념물 지정 이후 방치해 지금 진주에서 볼 수 있는 화석이 거의 없다며 애석함을 표현했다. 과거 수많은 화석이 발견됐지만 진주시의 관리가 소홀해 무단 채집 등으로 화석의 현장보존이 힘들었기 때문이다.

강연에 참여한 배슬미(25) 씨는 “진주에 이처럼 다양한 화석이 많고, 그 가치가 크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특히 화석으로 당시 공룡의 습성을 추측할 수 있다는 점이 참 신기했다”고 밝혔다.

 

▲ 이날 강연에는 50여 명의 시민이 참석했다.

이은상 기자  ayoes@naver.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촌 화석산지 원형 보존’ 목소리 고조돼

세계최대 공룡 화석산지 원형보존 여부 여전히 불투명

진주같이, “화석산지 없애고 공장 짓는 것은 밥 팔아 똥 사먹는 짓”

[단독] 문화재청, “정촌 공룡화석산지 원형보존 여부 '진주시 의지'에 달려”

"진주시민은 정촌면 공룡화석산지의 현지보존을 원합니다”

“공룡발자국 화석 1만점 발견한 남자를 직접 만나보세요”

“공장 보다는 세계적 화석 산지 물려 주는게 가치 있는 일”

[공룡기획-3부] 세계 ‘최대’급 진주 공룡 화석, 보호·전시 시설은 세계 ‘최악’

정촌면 공룡화석산지 시민 공개, 결국 진행 안되나?

[공룡기획-2부] “진주전역은 백악기 공룡들의 놀이터”

진주 정촌 화석산지 이달 30일 일반에 공개

[공룡기획-1부] “라거슈타테라 불리는 진주 공룡 화석산지는 지금 사라지고 있다”

[인터뷰] 공룡 화석 권위자 로클리 교수 “진주 정촌 공룡 화석산지 반드시 보존돼야”

진주 정촌 화석 산지 공룡 발자국 ‘수만 점’ 달할 듯

“세계최대 공룡발자국 화석지 보존위한 진주시민대책위 결성된다”

[단독]진주 정촌 공룡발자국 7700여개로 ‘세계 최대’ 수준

진주속의 진주, “뿌리산단서 발견된 5000점 공룡발자국을 보존하자”

“진주 정촌 뿌리산단, 공룡화석 관광단지와 병행하자”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9.8.16 금 16:14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9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