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근종의 Easy 클래식] 프리츠 분덜리히가 들려주는 "아름다운 오월에“

오월에 듣기 딱 좋은 음악 유근종l승인2019.05.15l수정2019.05.15 16: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제 봄이 지나 여름의 문턱이다.

다행스럽게도 올 봄은 예상외로 황사도 미세먼지도 많지 않아 오월을 즐기기에 딱 좋다.

해마다 오월이면 빼 놓지 않고 듣는 음반이 있다.

독일의 명 테너 프리츠 분덜리히(Fritz Wunderlich)가 부른 슈만의 연가곡집 "시인의 사랑(Dichterliebe, Op.48)"이다.

독일의 시인 하인리히 하이네의 시에 로베르트 슈만이 곡을 붙였다.

이 연가곡 중 첫 곡이 '아름다운 오월에'다.

 

▲ 분덜리히가 세상을 떠나기 1년 전 남긴 녹음이다.

 

'아름다운 오월에 / 꽃봉오리들이 모두 피어났을 때 /

나의 마음 속에도 / 사랑의 꽃이 피어났네'

...후략

수많은 이 곡의 음반들 중 가장 유명한 연주가 프리츠 분덜리히가 부른 이 음반. 분덜리히의 감미로운 테너 목소리는 어떤 누구도 따라올 수 없을 것 같다.

36세라는 너무 젊은 나이에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그의 절창을 들으면 애처로움까지 더해진다.

분덜리히의 노래가 없었다면 난 이 음악를 몰랐을 것이다.

예전엔 LP로 하도 많이 들어 구멍이라도 나지 않을까하는 생각까지 했었다.

그리고 이 음반에는 신승훈의 곡 "보이지 않는 사랑"의 전주로 나왔던 베토벤의 곡 'Ich Liebe Dich[이히 리베 디히(그대를 사랑해)]'도 있으니 이런 아름다운 오월에 놓치지 말고 꼭 듣자!

https://www.youtube.com/watch?v=S4Bo2ho37iA

DG Originals

 

 


유근종  zemphira@nate.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9.5.24 금 02:30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박흥준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9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