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사람이 만든 노무현 전 대통령 영화 ‘노무현과 바보들’ 18일 개봉

김재희 감독 “우리 영화를 통해 과거의 그리움과 추억, 그리고 현재를 돌아봤으면 한다” 김순종 기자l승인2019.04.10l수정2019.04.16 09: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진주사람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년을 맞아 제작한 다큐멘터리 영화 ‘노무현과 바보들(감독 김재희)’이 18일 개봉한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지 10년이 흘렀고, 이전에도 여러 다큐멘터리 영화가 제작됐지만, 노 전 대통령이 우리 사회에 던지는 메시지는 여전히 묵직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노무현과 바보들’은 우리사회의 변화를 바란 바보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지역주의 타파를 내세우며 온 몸을 던진 ‘큰 바보’ 노무현과, 그런 정치인을 좋아하고 따른 ‘작은 바보들’ 노사모의 추억이 영화를 이끌어간다. 영화는 이를 통해 ‘노무현 정신’을 되새김질 한다. 러닝타임은 1시간 30여분.

 

▲ (사진 = (주) 바보들 제공)

영화는 2000년 총선과 2002년 대선, 참여정부의 거듭된 위기, 퇴임 후 노 전 대통령의 생활과 서거에 이르기까지 노 전 대통령의 주요한 생애를 다시 훑는다. 박원순 서울시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배우 명계남과 노사모 회원 등 86명의 인터뷰와 노 전 대통령의 생전 모습을 담은 영상을 교차 편집했다.

인터뷰이들은 한결같이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만들겠다던 노무현의 가치에 공감해 그를 지지하게 됐다”고 증언한다. 또한 “노 전 대통령이 힘들어할 때 옆에 남아 힘이 되어주지 못한 점이 가장 후회된다”며 아쉬움을 토로한다.

영화는 참여정부의 위기와 노 전 대통령의 서거는 보수언론의 집요한 ‘프레임 전쟁’과 ‘기득권 세력의 저항’이었다고 분석한다. 또한 “노무현이 대통령이 됐으니 참여하지 않고 지켜보자”고 했던 지지세력의 방관적 태도가 참여정부와 노 전 대통령의 위기를 불러왔다고 전한다.

‘역사로부터 아무것도 배우지 못한 자는 그 역사를 다시 살아갈 수밖에 없다’는 자막으로 시작되는 영화는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힘’이라는 노 전 대통령의 말로 끝난다. 김재희 감독은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이야기를 담고 싶었다”고 밝혔다.

영화는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분명한 메시지를 던진다. 김 감독은 “(우리 영화를 통해) 과거의 그리움과 현재를 돌아봤으면 한다”며 “지금 이 시대에도 그들(보수언론, 기득권 세력)이 달라지지 않았다면 우리가 달라져야 하지 않을까. 그 때와 같이 방치할 거냐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을 다룬 영화는 이전에도 몇 차례 개봉된 바 있다. 다큐영화로는 2016년 개봉한 ‘무현, 두 도시의 이야기’, 2017년 개봉한 ‘노무현입니다’, 극영화로는 2013년 개봉한 ‘변호인’이 있다. 이들은 각각 관람객 19만여 명, 190여만 명, 1140여만 명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그간 노 전 대통령을 다룬 영화들이 몇 차례 개봉한 만큼 또 다시 노 전 대통령을 다룬 영화가 개봉돼 식상하다는 지적도 나오지만, 이번 영화는 ‘작은 바보들’ 노사모 회원과의 인터뷰에 집중해 차별성을 가진다. 다만 참여정부의 공과를 객관적으로 논하는 데까지는 나아가지 못 했다.

한편 이번 영화의 기획을 맡은 손현욱 씨는 영상에 미처 담지 못한 내용을 엮어 책으로 출간하기도 했다. 책 제목 역시 '노무현과 바보들'이다. 영화 ‘노무현과 바보들’은 ㈜ 바보들이 제작하고, 오키넷, ㈜라이크콘텐츠가 배급을 맡았다. 감독은 진주사람 김재희 씨가. 기획은 영화 기획사 ON TABLE의 손현욱 씨가 맡았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9.4.19 금 21:41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박흥준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9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