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상돈 대표, 조규일 시장 정면 비판 "소통·공감 실종"

공원일몰제, 시내버스 파업 대응, 공룡화석 보존 대책 등 현안문제 입장 밝혀 이은상 기자l승인2019.01.30l수정2019.01.31 17: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진주혁신포럼 갈상돈 대표는 30일 신년기자회견을 열어 조규일 진주시장의 최근 지역현안 대응 태도에서 "‘소통과 공감’이 실종된 것 같다”고 일갈했다.

그는 조 시장이 대표 공약이었던 ‘소통과 공감’이 과연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반문하며, 조규일 시정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날 지적된 시정현안은 △공원일몰제강행 △삼성교통 파업 방치 △정촌 뿌리산단 공룡발자국화석 보존대책 미비 등이다.

 

▲ 갈상돈 대표가 “최근 조규일 진주시장의 지역현안 대응 태도에 대해 ‘소통과 공감’이 실종한 것 아니냐”며 신년기자회견문을 발표했다.

특히 그는 “공원일몰제를 두고 소통과 공감 없이 아파트 건설을 밀어 붙여서는 안 된다”며 시에서 재검토 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한 해법으로 △공론화 위원회구성을 통한 민간협의 재개 △민간특례사업추진의 근본적 검토 △공공개발 방안검토(LH, 경남개발공사 등) 등을 제시했다.

삼성교통 파업에 대해 △이번 사태 장기화로 조 시장의 이해관계자인 부산·부일교통의 수익이 증대될 가능성이 높은 점 △표준운송원가 산정은 총량지원제로 하되 최저시급은 위반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는 합의가 있었다는 점 △최저임금을 반영한 표준운송권가 산정의 재검토(정부의 일자리 안정지원금 요청 등 활용) △버스운송수익적자를 줄이기 위한 근본적 대책 강구 등을 말했다.

정촌 뿌리산단 공룡발자국화석에 대해선 “이 지역의 공룡발자국 화석은 세계최대 규모로 그 의의가 크다. 발자국 화석보존대책위원회발족, 시민단체·김경수 연구팀과 연계 등을 통해 이를 보존할 수 있는 방안을 찾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뿌리산단 내 공룡화석지를 문화재 지정으로 보존시키고, 박물관 조성 등을 통해 관광객을 유치하는 킬러콘텐츠로 역할을 할 수 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갈상돈 대표는 지난 28일 진주갑 정영훈 위원장이 지역위원장직 사퇴의사를 밝힘에 따라 본인이 직접 위원장 공모에 응해 당 조직을 민주적으로 혁신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은상 기자  ayoes@naver.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9.4.19 금 21:41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박흥준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9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