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책임당원 모집 사건과 조규일 진주시장 관련 없어 ‘무혐의’

장대시장 가림막 설치 정책도 ‘정상적’ 김순종 기자l승인2018.11.29l수정2018.11.29 16: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6.13 지방선거 당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됐던 조규일 진주시장이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조규일 시장은 6.13 지방선거 당시 당내 경선을 다투던 오태완 전 후보에 의해 고발됐다. 오 전 후보는 조 시장이 선거를 유리하게 치르기 위해 친척이 운영하는 부산교통 직원과 전통시장 상인들을 무더기 입당시켰다고 주장했다.

▲ 조규일 진주시장

오 전 후보는 조 시장이 부산교통 내 친지와 인맥을 활용, 상여금을 미끼로 천 오백여 명을, 아케이드(비가림막) 공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며 장대시장 상인 3백여 명을 입당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는 관련자의 녹취록을 검찰에 제출하기도 했지만, 경선 패배 후 고발을 취하했다. 하지만 수사당국은 관련 사건을 계속 수사해왔다.

검찰은 28일 조규일 시장이 이 사건에 연관됐다는 증거는 없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검찰은 버스회사 직원들에게 지급해야 할 돈(상여금)이 정상적인 방법으로 지급됐고, 장대시장 상인들을 위한 정책 역시 이전부터 논의가 진행 중이었다고 했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8.12.12 수 19:31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박흥준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8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