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성광장에서 발견된 고려시대 토성 위치, 규모 '공개'돼

진주성 외성부터 촉석문까지 연결된 루트도 추측 가능해져 김순종 기자l승인2018.10.25l수정2018.10.25 14: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진주시는 진주성광장 조성부지에서 발견된 토성의 정확한 발견지점과 그 규모를 25일 공개했다.

진주성광장 조성부지에서 발견된 토성은 고려시대 말 석축된 촉석성 이전에 존재했던 것으로 추정된다.(관련기사: 진주성광장 조성부지에서 ‘고려토성’ 흔적 발견돼) 이에 토성은 지난 9월 대중에게 공개된 진주성 외성벽(조선시대)과 함께 진주성의 역사를 알 수 있는 귀중한 사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 진주성광장 조성부지에서 토성이 발견된 지점(사진 = 진주시)

진주시에 따르면 토성은 진주성광장 조성부지 2곳에서 발견됐다. 1지점은 구 진주문화원 동쪽 편이며, 2지점은 구 형평탑 부지 아래다. 1지점에서 발견된 토성은 길이 10M, 너비 6M, 높이 40~50CM의 규모이며, 2지점에서 발견된 토성은 길이15M, 너비 6M, 높이 90CM 규모이다.

한국문물연구원에 따르면, 토성은 내외 측 기단석렬을 3단 높이로 놓고 내부는 성토 또는 판축(판자를 양쪽에 대고 그 사이에 흙을 넣어서 단단하게 다져 담이나 성벽 등을 쌓는 일)하여 조성됐다. 또한 축조방법이 고려시대 토성과 유사하며 내부 토층에서 고려시대 전기 기와편과 청자편이 출토돼 고려시대 전기 이후의 토성으로 추정된다.

 

▲ 발견된 토성 지점과 규모, 한국문물연구원의 토성에 대한 입장 (사진 = 진주시)

토성 위에 조선시대 외성벽이 쌓였다는 추측이 나옴에 따라 진주성 외성과 촉석문이 연결된 루트도 어느 정도 추정이 가능해지고 있다. 진주시는 외성벽부터 토성이 발견된 구 진주문화원 동쪽 지점, 또 다른 토성이 발견된 구 형평탑 부지 아래를 이어 촉석문까지 외성이 이어졌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현재 예상되고 있는 진주성 외성과 촉석문 연결 루트(사진 = 진주시, 편집 = 단디뉴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8.11.19 월 17:16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박흥준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8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