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11억 원 아끼려, 한달 21억 원 쓰겠다는 진주시

“표준운송원가 빌미 파업, 용납 못해” 김순종 기자l승인2018.08.09l수정2018.08.09 15: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삼성교통 노조가 오는 8월20일 일제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진주시는 파업에 따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세버스 100대를 임차하는 방법 등을 검토하고 있다. 전세버스 한 대당 일일 임차료는 70만 원으로, 파업이 한 달 동안 계속되면 시는 전세버스 임차료로 21억 원을 소모하게 된다.

삼성교통은 진주시의 이 같은 결정에 “삼성교통 직원들의 최저임금을 보장하려면 1년 간 11억 원의 추가비용이 들 뿐”이라며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비싼 돈을 들여 전세버스를 임차하겠다는 진주시의 행정행위를 이해할 수 없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전세버스 임차 비용으로 현재의 문제를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는 주장인 셈이다.

삼성교통은 그러면서 “진주시는 파업 문제 해결을 위해‘ 시내버스 경영 및 서비스 평가 용역’을 시행하고 표준운송원가에 비합리적인 부분이 있다면 2019년 표준운송 산정 시 반영은 물론 2018년 표준운송원가도 소급 지원이 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는데 이를 믿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삼성교통은 그 이유에 대해 “그간 진주시가 용역 결과와 시내버스 표준운송원가 시민평가단의 결과를 왜곡해왔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삼성교통은 그 사례로 “올해 초 운영된 시민평가단에서 표준운송원가(인건비)의 적정성을 검토하기 위해 용역을 진행해야 한다는 결정을 내렸는데 진주시가 이를 묵살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교통은 특히 진주시가 말하는 표준운송원가 내 비합리적인 부분의 기준이 무엇인지 알 수 없다며 “진주시에 시의회, 운수업체, 노조관계자, 시민단체, 언론 등이 함께 하는 토론회를 개최하고 토론회에서 도출된 의견을 100% 따르겠다고 제안했지만 진주시가 이를 거부했다. 진주시가 소통과 공감을 강조하고 있는데 이게 소통과 공감이냐”고 반문했다.

진주시는 이에 대해 “먼저 ‘시내버스 경영 및 서비스 평가 용역’을 시행해 결과를 봐야 하고, 용역 결과가 나오는 대로 시의회에 보고할 것이다. 공청회 개최 여부도 그때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또 “전세버스 1대 당 임차료는 70만 원으로 삼성교통 버스 1대에 지원하는 표준운송원가 55만 원보다 많기는 하지만, 표준운송원가 인상을 빌미로 파업하는 데 일방적으로 수용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삼성교통은 지난 7월17일 현재의 표준운송원가로는 직원들에게 최저임금을 지급할 수 없다며 표준운송원가 재산정을 요구, 8월20일 일제 파업을 예고했다. 삼성교통은 시간당 최저임금인 7천 530원에 한참 미달되는 시간당 6천5백 원 가량의 임금을 직원들에게 지급하고 있다. 그들은 현재 진주시 표준운송원가인 55만 원으로는 최저임금을 직원들에게 주고 싶어도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진주시는 전세버스 투입으로 인한 시민 혼란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8월13일 시청 시민홀에서 전세버스 운전기사 백 명, 탑승 안내공무원 2백 명을 대상으로 파업 대비 직무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14일에는 전세버스 100대에 대해 실제 운행 노선대로 사전 운행을 실시해 시뮬레이션 결과 나타나는 문제점을 사전에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8.10.17 수 16:46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박흥준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8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