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등축제 무료화 위한 '시민 공청회' 열린다

26일 오후 2시 진주시청 2층 시민홀에서.. 김순종 기자l승인2018.07.25l수정2018.07.25 15: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진주시는 오는 26일 오후 2시부터 진주시청 2층 시민홀에서 ‘남강유등축제 축제장 입장료 무료화 방안’을 주제로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시민공청회는 남강유등축제장 입장료 무료화 방안과 함께 재정 자립화, 교통·안전 대책, 지역경제 및 시민참여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된다.

 

▲ 2017년 진주남강유등축제 풍경 (사진 = 김종신)

진주시는 지난 3년간 남강유등축제를 유료화로 진행하며 가림막, 안전펜스, 꼬마등 설치 등으로 시민들의 남강조망권을 침해해왔다. 2015년 당시 남강교 위에서 무릎을 꿇은 친구의 등을 밟고 가림막 너머 남강변을 바라보는 할머니의 사진이 전국적 이슈가 된 것도 남강조망권을 침해한 가림막 때문이었다.

뿐만 아니라 유등축제는 유료화 후 가진 자의 축제가 됐다는 비판을 끊임없이 받아왔다. 상인들은 축제 유료화 후 방문객이 줄었다며 축제기간 경제효과가 낮아졌다는 불만을 토로했다. 축제 유료화 후 2백80만 명에 달하던 축제 방문객은 2017년 기준 67만 명(유료 입장객 41만 명)으로 대폭 줄었다.

축제가 열리는 남강은 시민들의 공공재인데도 진주시가 이곳을 막고 시민들을 상대로 ‘장사’를 하는 것은 온당하지 않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유등축제 유료화의 구체적인 기준이나 범위 등 핵심사항은 조례로 정해야 한다”는 법령해석을 내놓았다. 시민단체, 경남도, 진주시의회 등에서도 축제 유료화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대부분의 진주시장 후보와 진주시의원 후보들은 남강유등축제 무료화(혹은 부분유료화)를 추진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조규일 신임시장을 비롯해 진주시의원에 당선된 대부분의 시의원들도 입장이 다르지 않았다.

조규일 신임 진주시장은 임기가 시작된 직후 약속대로 남강유등축제 무료화 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발걸음을 서두르고 있다. 진주시는 지난 7월2일부터 10일까지 시민을 대상으로 유등축제 무료화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81.2%의 시민들은 진주시민과 관광객 모두에게 무료화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진주시는 이에 이번 공청회를 통해 남강유등축제 무료화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이번 달 말쯤 2018년 진주남강유등축제 운영방향을 최종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8.12.14 금 18:30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박흥준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8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