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근종의 Easy 클래식] 드보르작 교향곡 제 8번

"봄이 오면 이 곡을 봄맞이 삼아 정말 크게 틀어놓고 싶다!" 유근종 칼럼니스트l승인2018.02.08l수정2018.02.08 15: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도이체 그라모폰(D.G)에서 나온 카라얀의 음반

난 드보르작을 참 좋아한다.

우선, 드보르작하면 가장 유명한 신세계교향곡을 떠올리지만 나는 그 앞 번호가 붙은 8번을 더 좋아한다.

그러다 보니 내 핸드폰 벨소리도 이걸로 설정해 놨다.

고등학교 졸업하고 한창 클래식음악에 빠져있을 때 나 역시 신세계교향곡을 수도 없이 들었다.

그러던 와중에 카라얀이 비엔나 필을 지휘한 드보르작의 교향곡 8번 카세트테이프가 눈에 확 띄었다.

그 때까지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는 음악이었지만 표지 사진이 확 끌어당긴다는 느낌을 받았다.

당시 이 테이프에는 40분 정도 밖에 되지 않는 이 곡 달랑 하나 넣어놨었다.

시간이 좀 지나 다른 음악과 함께 넣어놔 부담감이 좀 줄긴 했지만 한 곡 듣기 위해 하나를 산다는 건 그 당시로선 내겐 사치였지만 듣고는 완전히 뿅 갔으니 더 말할 필요는 없다.

카라얀을 특별히 좋아하진 않지만 이 곡의 연주만큼은 카라얀의 해석이 최고라 생각한다.

카라얀은 공식적으로 세 번 이 교향곡을 녹음했다.

‘60년대엔 빈 필과 DECCA에서 ’70년대엔 베를린 필과 EMI에서 마지막으로 ‘80년대엔 다시 빈 필과 Deutsche Grammophon에서 녹음을 했는데 난 이 마지막 연주를 가장 뛰어나다 생각한다.

드브르작의 팬이니, 그리고 카라얀의 연주가 너무 좋아 이 세 연주 모두 가지고 있지만 그래도 마지막의 연주를 가장 자주 듣는다.

흔히들 드보르작의 8번 교향곡에 “런던”이란 부제목을 달기도 하지만 단지 영국의 어느 출판사에서 출판돼 그렇게 된 것이지 내용만으로 본다면 드보르작의 고향 “보헤미아”라 해야 더 마땅하지 싶다.

사람들은 드보르작의 음악을 민속적이고 토속적으로 연주해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하지만 난 그의 음악 속에 어떻게든 그런 요소들이 들어가 있으니 꼭 그렇게 하지 않아도 듣는 사람은 알 수 있다 생각한다.

드보르작의 다른 음악들도 마찬가지이지만 이 음악에서도 체코 출신 연주자들은 논외로 하자! 이 사람들은 이게 일상이니 잘 하지 못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고 본다.

입춘이 지났는데도 이번 겨울은 유난히 춥다.

이번엔 봄이 오면 이 곡을 봄맞이 삼아 정말 크게 틀어놓고 싶다!

https://www.youtube.com/watch?v=bssuayjIfNU

 

 


유근종 칼럼니스트  zemphira@nate.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근종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8.5.21 월 17:20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박흥준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장명욱
Copyright © 2018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