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에 불만 품은 A씨 '한일병원 응급실 방화'

고령의 환자 2명 부상 김순종 기자l승인2017.12.31l수정2018.01.02 08: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간호사 등에게 불만을 품은 A씨(56)가 진주 한일병원 응급실에 방화를 기도해 노령의 시민 2명이 부상했다.

A씨는 지난 30일 오후 3시 30분쯤 봉합치료를 받기 위해 응급실에 후송됐다. A씨는 그 과정에서 자신과 어깨를 부딪친 간호사에 불만을 품고 오후 6시32분쯤 20리터 기름통에 휘발유를 담아 와 바닥에 뿌리고 응급실에 불을 질렀다.

▲ 지난 30일 저녁 연기가 피어오르는 한일병원 응급실 (출처 : 페이스북 진주당 사람들 페이지 갈무리)

불은 조기에 잡혔지만, 불과 함께 피어오른 연기로 병원을 방문했던 고령의 환자 2명이 부상해 타 병원에 후송돼 치료를 받는 중이다.

경찰은 이날 오후 6시 35분 경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했지만 A씨는 이미 도주한 이후였다. 경찰은 A씨의 연고선 등을 통해 추적에 나섰고, A씨가 친척집에 은거한 것을 확인한 뒤 오후 9시쯤 함양군 지곡면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피의자 A씨는 범행을 시인했으며, 경찰은 현재 범행동기 등을 수사하고 있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8.7.20 금 14:02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박흥준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장명욱
Copyright © 2018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