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JTBC 태블릿 보도는 허위보도" 주장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은 나쁜청산”이라고도 말해 김순종 기자l승인2017.10.12l수정2017.10.13 08: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대출 의원(진주시 갑)이 12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JTBC 태블릿 보도는 허위’라는 주장을 내놨다. JTBC가 지난해 10월 공개한 태블릿PC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 탄핵이유를 입증하는 결정적 증거가 된 바 있다.

이날 박 의원은 “JTBC 태블릿 보도에 대한 의혹을 규명하지 못하면 이번 국감은 어떤 이유로도 존재할 이유가 없다”며 “태블릿PC로는 한글파일을 수정할 수 없음에도 JTBC는 최순실 씨가 대통령 연설물을 수정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보도했다”고 말했다. 이어 “손석희 JTBC사장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며 “태블릿PC 문제가 지난 1년 동안 우리나라를 총체적 격동에 몰아넣었고 정권까지 바꾸게 한 기폭제였는데, 부풀려지고 과대 포장된 허위보도”라고 밝혔다.

▲ 박대출 의원(사진출처 = 박대출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박대출 의원의 주장은 “태블릿PC는 내가 사용하던 것”이라던 신혜원 씨의 주장과 닮았다. 신 씨는 지난 8일 기자회견에서 “(언론에) 공개된 ‘SNS팀 운영방안’이나 전화번호 목록 등 문서를 볼 때 해당 태블릿PC는 내가 속한 대선캠프팀에서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태블릿PC 내에 있는 연설물 파일 등은 그림파일이라 수정할 수 없다는 주장도 폈다.

하지만 태블릿PC의 주인은 최순실 씨라는 게 검찰 수사의 결론이다. 검찰에 따르면 태블릿PC의 동선은 최순실 씨의 행적과 일치했다. 2012년 7월 최순실 씨가 독일을 방문했을 때 국제전화 로밍 안내, 외교부 영사 콜센터 안내문자 등이 태블릿PC에 남았으며 같은 해 8월 최 씨가 제주도를 방문했을 때 남겨진 GPS서비스 사용흔적도 그녀의 동선과 같았다.

한편 박 의원은 이날 문재인 정부 5개월을 ‘보수궤멸시도’의 5개월로 규정하며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은 나쁜청산”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어 “과거정부를 까발리는 것이 문 대통령의 ‘재조산하’(再造山河)라면 원조적폐, 신적폐 모두 까발려야 내로남불이라는 소리를 안 들을 것”이라고 말했다.

*재조산하(再造山河) : 임진왜란 당시 실의에 빠져 있던 서애 류성룡에게 충무공 이순신이 적어준 글귀로, 박근혜 전 정권과 그 부역자들이 저지른 국정농단과 헌정질서 유린으로 망가져 버린 나라를 다시 일으켜 세우자는 뜻이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7.12.11 월 17:11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장명욱
Copyright © 2017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