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희 막말 사건] 이창희 시장 막말 파문, 공무원들 나설 일인가

경남도민일보 제휴l승인2016.11.28l수정2016.11.29 15: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창희 진주시장의 막말이 일으킨 파문이 수그러들기는커녕 공무원들이 가세하면서 오히려 확대하거나 양상이 달라지는 모습이다. 24일 진주시의 5개 야당이 이 시장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자 시청 국장들이 곧바로 반박 기자회견을 열었으며, 공무원노조도 반발했다. 사건의 근본 원인이 류재수 의원이 촛불집회에서 시 행정을 '개판'으로 표현한 데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 28일 진주시 공무원들이 기자회견에서 배포한 회견문. 25일은 진주시 5개국장들이 기자회견.

 

물론 류 의원의 표현이 지나친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시의원과 시장의 막말이 오간 것의 근본 원인을 캐자면 이창희 시 행정의 불통과 독선이라는 점을 비켜가지 못한다. 유등축제 가림막 강행이나 국제농식품박람회 비리 의혹 등 몇 년간 이 시장 체제에서 수없이 문제가 불거져 나왔다. 게다가 류 의원의 거친 표현은 이 시장을 향한 것이지 진주시 공무원 모두를 겨냥한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 이 시장이 류 의원의 거친 언사에 모욕감을 느낄 수는 있어도 시 공무원들이 덩달아 반발하는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

시 공무원들은 이 시장이 잘못된 행정을 펼치거나 자신들이 그것을 따른 것은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으면서, 시의원이 행정을 비난하는 것에서는 참을 수 없는 모욕감을 느낀다면 적반하장이나 다름없다. 언제부터 시 공무원들이 시장의 호위무사가 되었는지 알 수 없다. 시민이 아닌 시장을 떠받드는 공무원들의 행태는 부끄러운 일이거니와, 자신들을 이 시장과 한 몸으로 생각하지 않는 한 나올 수 없는 행보일 것이다.

시청 국장들과 공무원노조가 이 시장 편을 드는 모습을 보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서 공무원들이 한 역할이 어쩔 수 없이 떠오른다. 구속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나 정호성 전 비서관은 박 대통령과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들이 공직자로서 똑바르게 처신만 했더라도 온 나라를 떠들썩하게 한 희대의 국정농단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었다. 대통령과 비선 실세의 범죄 심부름꾼 노릇이나 한 고위 공직자들을 보며 진주시 공무원들은 느끼는 것이 없는지 궁금하다.

진주시 공무원들은 시장의 수족이 아닌 시민의 공복 역할에 충실한 것이 시민들의 바람임을 유념해야 한다. 무엇보다 공무원에게까지 번진 막말 파문의 고리를 끊어낼 사람은 이 시장에게 있음을 일러둔다.


경남도민일보 제휴  webmaster@idomin.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도민일보 제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7.10.18 수 15:54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발행·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장명욱
Copyright © 2017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