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훈의 진주맛집] 흑돼지 생고기에 후추를 뿌려 굽다

4. 흑돼지와 김치찌개 전재훈l승인2015.12.18l수정2015.12.22 13: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모~ 여기 생고기 4인분이요~”

문을 열자마자 뜨거운 기운이 스친다. 왁자지껄한 풍경이 마치 잔칫집 못지아니하다. 5~10분 정도 불판을 달구며 기다리고 있으면 파절임, 쌈무, 묵은지, 두부, 양파무침, 등 상차림이 준비된다.

준비되는 동안 양파무침을 한 젓가락 집어먹는다. 산초가루가 섞였는지 살짝 알싸한 느낌이지만 익숙해지면 그만한 중독성이 없을 정도로 매력적이다. 고기와 궁합이 잘 맞아 올 때마다 몇 접시 더 주문하게 된다.

▲ 흑돼지 생고기, 약간의 후추과 참기름이 가미되어 있다.

불판이 화끈해질 때 쯤 생고기 입장! 산청에서 기른 흑돼지 생고기를 주문 즉시 썰어주시기에 항상 형태가 일정하진 않지만 그 투박한 매력이 이 곳을 자주 들르게 만든다. 한 가지 더 특이한 점은 주문한 생고기엔 항상 약간의 후추와 참기름이 뿌려져 있다는 것이다.

▲ 노릇하게 구워져가는 이 자태를 보라!

이번 불판을 지휘할 영광은 내가 안았다. 얼른 집게를 집어 같이 나오는 돼지비계로 불판에 기름칠을 한다. “치이익~” 소리를 내며 고소한 향취가 퍼진다. 가장 뜨거운 중앙에 오와 열을 맞추어 생고기를 올리고, 조연인 묵은지와 마늘도 하단에 모셔둔다. 고기가 익으면서 나오는 돼지기름이 묵은지와 마늘에 스며든다.

성공적이었다. 노릇하게 잘 구워진 고기 한 점을 새우젓에 찍어 입에 넣는다. 씹을수록 고소한 육즙이 입 속 가득 퍼진다. 거기에 양파무침까지 곁들이니 무아지경에 이른다. 크게 고기 한 쌈 입에 넣은 동생의 표정에도 행복감이 눈에 띄었고, 입가에 미소가 떠나질 않으신다. 간만에 가족 전체가 모여 맛있는 음식, 그 동안의 일상 이야기를 나누었다.

고기를 먹고 나면 항상 마무리를 무엇으로 장식할까... 고민이 되는데 제대로 된 김치찌개가 당긴다는 동생의 하소연에 이번에는 결정이 원활하게 진행됐다. 

▲ 맛있게 끓어가는 김치찌개.

고기를 다 먹고 불판을 치운 후 못 다한 담소를 나누고 있으니 김치찌개가 등장했다.

김치, 두부, 돼지고기, 당면 등 평범해 보이지만 좋은 고기와 묵은지가 푸짐하게 들어가니 국물이 다른 식당보다 한 층 더 진한 느낌이 든다. 콩나물과 김가루가 뿌려진 그릇에 밥 한 공기를 털어 넣고, 걸쭉한 김치찌개를 한 국자 퍼 넣어 비벼먹는다.

▲ 진한 김치찌개와 콩나물, 김가루의 완벽한 조화.

새콤한 김치찌개에 무심한 듯 고소한 김가루는 신의 한수이다. 아삭한 콩나물도 사이사이에 숨어서 든든한 지원군이 된다. 김치찌개를 마저 마무리하고 한 층 두툼해진 배를 두드리며 커피를 뽑았다.

밀려오는 행복감을 만끽하며 집으로 돌아오는 길... 오랜만에 가족들과 맛있는 음식, 그리고 진솔한 대화를 나눈 듯 하여 괜스레 기분이 더 좋아진다.

[산청흑돼지] 경상남도 진주시 봉곡동 472-4 

 


전재훈  wjswogns1004@naver.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훈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20.5.28 목 16:53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20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