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지금 서로 '신뢰'하고 있나요?”

진주 정촌 대경파미르 문제 해결의 실마리는 상호 '양보'와 '신뢰'다. 이은상 기자l승인2019.01.03l수정2014.09.23 05:46
기사 댓글 총 1
입주예정자

정말 정확한 사실입니다 입주예정자 1인으로써 기자님의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2019.01.04 14:18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19.10.22 화 18:34
경남 진주시 남강로 691-1, 3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서성룡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19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