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7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진주사람] [청소년기자] 고3이라는 딱지, 고3으로 산다는 것
2016학년도 수능을 끝으로 작년 고3들은 길었던 수험생활을 마무리 지었다. 저마다 수능 성적에 울고 웃고 희비가 엇갈린다. 대학에 진학하는 학생이 대부분이겠지만 다른 선택을 하는 학생들도 적지 않을 것이다. 새학기가 시작 된 지금 지금, 새롭게 고3...
[필통/ 박규태(대아고3)기자]  2016-04-11
[진주사람] [청소년기자] "학교예산에는 학생들의 요구가 최우선돼야"
진주의 J고등학교는 이번 겨울방학 동안 학교 내에 지붕을 설치했다. 다른 학교에 비해 건물이 많은 이 학교는, 비가 올 때를 대비하여 건물과 건물 사이에 설치된 구름다리 위에 지붕을 만들었다. 또한, 학교의 본 건물에서 체육관까지의 넓은 길에도 지붕을...
[필통/ 전혜완(진주여고2)기자]  2016-04-10
[진주사람] [단디DJ] 다정하지만 묘하게 뒤틀린 2층 언니들의 수다
(求宙見聞歌) 작사/ 곡 미옹집 구하러 동네방네 다니네보여주는 집들은 거기서 거기창문을 열면 모두가 벽들뿐인데이럴 바에 반지하랑 뭐가 달라내가 원한 것은 그저창으로 들어오는 햇살 바람나의 작고 소박한 바람그게 이렇게 어렵다니이 돈으로는 안 된다니집 ...
안준우 시민기자  2016-04-07
[진주사람] 봄철 나들이 훼방꾼 ‘진드기’를 조심하세요!
따뜻해지는 봄철,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진드기 감염병에 특히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진드기 감염병은 크게 2가지로 나눌 수 있다. 하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이고, 다른 하나는 쯔쯔가무시증이다. 먼저 앞의 것은 우리나라에 전국적으로 분포...
단디뉴스  2016-04-04
[진주사람] [채린제인의 사운드그래피] Jono McCleery의 'Pagodes'
수많은 꽃송이들과 짙은 흙이 뒤섞인 정원에 들어갔다. 어둡지만 깊은 아름다움이 서려 있는 곳이었다. 구석에는 청동으로 빚은 열두 개의 크고 길쭉한 화로 위로 형형색색의 화염이 솟아올라있었다. 화염에서 느껴지는 기운은 냉정한 아름다움에 적당한 온기를 더...
채린제인  2016-04-03
[진주사람] [홍진실 그림에세이] 크고 선명한 노을 해
조금 포근했던 지난 겨울날 차창 밖 풍경. 영화 를 얼마 전에 보아서인지 윤동주의 시 구절이 생각났다. "나는 무얼 바라나는 다만, 홀로 침전하는 것일까?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시가 이렇게 쉽게 쓰여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6첩방은 남의 나라창 밖에 ...
홍진실  2016-04-03
[진주사람] [박은정 그림에세이] 갈대 비스무리 풀
갈대를 보고 그렸는데, 그리고 보니 갈대가 아닌 갈대 비스무리 한 풀이 되었습니다.
박은정  2016-04-03
[진주사람] 성적이 안오르는 사람은 똥.대.가.리?
이른 아침, 학교 등굣길. 한번쯤은 학교 앞에서 한 명의 학생이라도 놓칠세라 열심히 광고지 등을 돌리고 있는 사람을 보았을 것이다. 대부분은 학원 광고다. 치열한 입시경쟁속 시험과 등급에 목메는 학생들에게 학원은 이제 제2의 학교와 다름없는 곳이 되고...
[필통/정창민(동명고2)기자]  2016-04-03
[진주사람] [청소년기자] 학생들은 매일 불안한 어둠 속을 걷는다
아침에 눈을 뜨면, 학생들은 학교로 향하면서 일과를 시작한다. 항상 비슷한 일상을 반복하지만 어제보다 더 보람찬 하루를 보내기 위해 노력한다. 일과가 끝날 때쯤이면 어느새 어둠으로 덮인 새카만 밤이 찾아와 학생들의 늦은 귀가를 재촉한다.학교의 야간자율...
[필통/백혜인(진양고2)기자]  2016-03-30
[진주사람] [홍진실 그림에세이] 할머니와 백미러
어린 시절 내내 부모님과 할머니와 함께 살았습니다. 까칠한 성격에 입맛 또한 까다로우시고 칭찬에 인색하던 할머니였지만 짜파게티만은 좋아하셨지요. 아파트 전체 방역을 하는 날이면 학교 오전반을 마치고 달려와 공원에 돗자리를 펴 놓고 할머니와 함께 찐옥수...
홍진실  2016-03-30
[진주사람] 협동조합 진주텃밭, 전통 장 맛 살려 위안부 할머니도 돕고
전통방식으로 직접 담가먹는 장의 각별함뿐만 아니라 시중 간장의 이면을 짚은 발효음식 전문가 고은정 명인의 알찬 강연과 '위안부' 피해할머니를 위한 관심과 애정으로 더욱 빛나는 체험행사가 있었다. 진주 우리먹거리 협동조합 진주텃밭(이하 진...
최연준 기자  2016-03-28
[진주사람] [청소년기자] 학생들만 아는 '상 몰아주기'의 불편한 진실
대학입시는 입학사정관제 도입 이후 수능 점수, 교과 성적으로 결정되던 과거에서 벗어나 학생 개인의 개성이나 잠재성, 노력을 중시하는 시대로 변화했다. 학생들은 이제 내신 성적뿐만 아니라 수상 실적, 진로 활동, 봉사 활동 등 다양한 이력을 통해 자신의...
[필통/ 김은지(진주제일여고3)기자]  2016-03-27
[진주사람] 영화 <귀향>은 위안부 피해자가 누군지 묻는다
일본군 위안부를 소재로 한 영화 '귀향'이 기대 이상의 성공을 거두고 있다. 개봉 300만 명을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귀향'은 감독이 사비를 털고 부족한 재원을 시민 후원으로 채우면서 14년 만에 완성한 영화다. 애...
이혁 청소년공동체 필통 대표  2016-03-25
[진주사람] [청소년기자] 의무 봉사활동 시간을 채워라!
"겨울방학인데 아직도 봉사활동 시간 못 채운 학생들은 최대한 빨리 방학 중으로 다 채워서 보내라!"학교에서 방학 때면 들을 수 있는 선생님들의 말씀이다. 의무봉사활동 시간이란 것이 있다. 학교에서 주는 봉사시간 외에 따로 봉사활동을 할 수 있는 기관에...
[필통/ 신윤지(경상사대부고3) 기자]  2016-03-24
[진주사람] 오줌싸개 놀리지 말아요…소아 야뇨증의 모든 것
최근 아동 학대 사망 사건이 잇따라 밝혀지며 사회를 충격에 빠뜨리고 있다. 그중 평택 원영이 사건은 소변을 가리지 못한다는 이유로 부모가 아이를 학대했다고 진술했고, 청주 4살 여아 사건에서도 아이가 대소변을 가리지 못해 욕조에서 학대했다는 진술이 나...
경남도민일보 제휴=이원정 기자  2016-03-23
[진주사람] 도문예회관 "인디밴드에도 개방…발상 깨겠다"
"대중성 있는 문화활동과 상식을 깨는 기획으로 경남문화예술회관이 도민들에게 다가가겠다."지난 18일 진주에 있는 경상남도문화예술회관 관장실에서 만난 유병홍(53) 신임 관장은 임기 2년간 대중성 있는 문화예술을 많이 선보이겠다고 밝혔다.유 관장은 지난...
경남도민일보 제휴=박종완 기자  2016-03-22
[진주사람] 텅빈 집 "엄마·아빠 로봇 있었으면…"
인공지능(AI)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AlphaGo)와 프로 바둑 기사 이세돌 9단의 바둑 대결로 최근 인공지능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경남 함안에 있는 호암초등학교 박대현 교사도 최근 곰곰이 생각해봤습니다."알파고를 만든 기업에서 얼마 전에 눈 쌓...
경남도민일보 제휴=이서후 기자  2016-03-18
[진주사람] [단디DJ] "데뷔 30년 만에 첫 싱글 발매했습니다"
[어슴푸레] 작사/ 곡 구채민어슴푸레 해가 지고빌딩 너머 긴 어둠이어설픈 내 얘기도서투른 내 몸짓도 희미해지고뿌연 거리 위에 춤추듯 헤매는 사람서성이는 발길 따라아쉬움만 깊어가네환한 불빛 속에초라한 내 모습은 희미해지고누구든 붙잡고서 긴 내 얘길 해볼...
안준우 시민기자  2016-03-16
[진주사람] 영화 <귀향>,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
군복을 입은 남자들이 소녀를 끌고 갔다.조선에 살던 수많은 소녀들이 공기놀이를 하다가, 들판을 거닐다가, 초가집에서 밥을 먹다가 끌려갔다. 영문도 모른채 기차에 오른 소녀들은 관동군의 성노예가 되었다.영화 은 이러한 일본군 위안부문제를 다루고 있다. ...
구륜휘 객원기자  2016-03-14
[진주사람] "단디뉴스를 만드는 사람들 모두 모여라"
10일 경남 진주시 동성동 ‘까페 다원’에서 단디뉴스를 함께 만들어가고 있는 시민기자단이 모였습니다. 기자단 사람들은 객원기자 또는 시민기자라는 이름을 달고 단디뉴스에 글이나 사진, 그림 등을 직접 올리며 활동하는 분들입니다. 그동안 잘 지내셨습니까?...
최연준 기자  2016-03-1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UPDATE : 2020.8.13 목 14:51
경남 진주시 동진로49번길 7 2층  |  대표전화 : 055-763-0501  |  팩스 : 055-763-0591  |   전자우편 dandinews@hanmail.net
제호 : 인터넷신문 단디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0230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 : 2015년 3월 3일 
발행인 : 강문순  |  편집인 : 김순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순종
Copyright © 2020 단디뉴스. All rights reserved.